행복상속연구소 서브배너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고경희의 상속증여세 핵심 가이드]

영리법인 통한 재산 이전에도 상증세 주의해야

  • 보도 : 2019.10.23 08:20
  • 수정 : 2019.10.23 08:20

.

영리법인을 통하여 간접적으로 그 영리법인의 주주인 자녀 등에게 재산을 이전하는 경우에도 증여세 또는 상속세가 과세될 수 있다.

현재 상속세및증여세법상 상속·증여세율은 과세표준 구간에 따라 10%~50%이며, 과세표준이 30억원을 초과하게 되면 무려 50%의 세율이 적용되어 상속증여 받은 재산의 절반 가까이 세금으로 납부해야 한다.

반면, 법인세율은 10%~25%(지방소득세 별도)이고, 법인세 과세표준이 3천억원을 초과해야 최고세율인 25%가 적용된다. 즉, 법인세율이 상속증여세율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그래서 최근에는 상속증여세율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법인세율 때문에 영리법인을 통하여 간접적으로 자녀 등 특수관계인에게 재산 또는 이익을 이전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영리법인을 통하여 간접적으로 그 영리법인의 주주인 자녀 등에게 재산을 생전에 이전하는 경우에는 그 영리법인이 증여받은 재산 또는 이익에 대하여 법인세법에 따른 법인세가 부과되는 경우(법인세가 법인세법 또는 다른 법률에 따라 비과세되거나 감면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에도 해당 영리법인의 주주 등에 대해서는 상속세및증여세법 제45조의 3에 따른 특수관계법인과의 거래를 통한 이익의 증여 의제(일명 일감몰아주기), 같은법 제45조의 4에 따른 특수관계법인으로부터 제공받은 사업기회로 발생한 이익의 증여 의제(일명 일감떼어주기), 같은법 제45조의 5에 따른 특정법인과의 거래를 통한 이익의 증여 의제 규정에 의하여 증여세가 과세된다.

이 규정을 제외하고는 그 영리법인의 주주에게 증여세가 과세되지 않는다.

이 외에도 부모 생전에 영리법인을 통하여 간접적으로 재산을 이전하는 형태가 아닌 유증이나 사인증여를 통하여 그 영리법인에게 재산을 이전할 수 있다.

이 경우에는 상속세및증여세법 제3조의2 제2항에 따라 그 영리법인이 유증·사인증여 받은 재산에 대하여 상속세는 면제되지만 그 영리법인의 주주가 만일 상속인과 직계비속이 있는 경우에는 그 상속인 및 직계비속이 영리법인이 면제받은 상속세상당액에 대하여 각자의 출자비율대로 납부할 의무를 지게 된다.

그러므로 직계존비속 및 친족에게 직접적으로 재산을 이전하는 경우 뿐만 아니라, 특수관계인이 주주로 있는 영리법인을 이용한 간접적인 부(富)의 이전도 우리 상속세및증여세법에서는 증여로 간주하여 그 영리법인의 주주에게 증여세를 과세하고 있으니 주의하여야 한다.

그러나 중소기업간 일감몰아주기 및 일감떼어주기에 대하여는 증여세가 과세되지 않으며, 특정법인을 통하여 간접적으로 그 영리법인의 주주에게 이익을 주는 경우에도 그 법인의 주주가 얻은 이익이 1억원 이하인 경우에는 증여세가 과세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과세요건이 충족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영리법인을 통한 간접적으로 주주에게 이익을 증여하는 것을 활용할 수도 있다.

또한 영리법인에 유증 또는 사인증여를 통하여 재산을 상속하는 경우에도 그 영리법인의 주주가 상속인 또는 직계비속이 아닌 경우에는 영리법인이 면제받은 상속세에 대하여 추가로 납부할 의무가 없으므로 법인세율과 상속세율의 차이만큼 상속당시 절세 혜택을 얻을 수 있으므로 이 또한 활용할 수 있다.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

▲영남대 사학과, 연세대학교 법무대학원 경영법무학과 석사, ▲국세청 24년 근무, ▲국세공무원교육원 겸임교수, 한양대 도시대학원 부동산학과 겸임교수, 한국여성세무사회 회장(현), ▲저서: 아는 만큼 돈버는 상속·증여세 핵심절세 노하우(2012~2019), 상속·증여세 실무편람(2008년~2019년)

관련기사

신규칼럼

더보기

사진

사진

김준동 변호사의 상속법 Q&A

더보기

  • Q
  •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