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국세청-관세청, 국민 위해 '조직 이기주의' 내려놨다

  • 보도 : 2019.10.07 12:00
  • 수정 : 2019.10.07 12:00

전산시스템 연계... 수출업체 부가가치세 신고편의 제고

양대세입기관 관세청과 국세청이 손을 잡고 부가가치세 신고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관세청은 7일 관세청에서 보유하고 있는 수출신고 실적을 국세청과 전산으로 연계해 국세청 홈택스에서 조회하고 부가가치세 신고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수출신고 항목 중 사업자번호, 수출신고번호, 거래구분, 선적일자, 통화코드, 환율, 금액(₩,$) 등 8개를 전산망을 통해 매월 10일 기준으로 국세청에 제공한다.

아울러 국세청은 사업자가 홈택스에서 수출내역을 조회해 부가가치세 영세율 신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수출업체가 부가가치세 신고 시 제출해야 하는 '수출실적명세서'를 보다 편리하게 작성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개선사항은 올해 제2기 부가가치세 예정신고부터 적용되며 이달 14일 홈택스에서 조회서비스가 개시된다.

관세청은 이를 통해 9만7000여 수출업체들이 부가가치세 신고를 간편하게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아울러 소액·대량으로 수출신고 절차 없이 해외로 판매되었던 전자상거래 물품에 대한 수출신고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국세청과 통관절차와 세무신고 절차를 개선하는 등 긴밀한 협업을 통해 수출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