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회사소개
  • 기업개념/윤리강령

조세일보는 국내 최대·최고의 고품격 조세·회계·경영 매체입니다.
조세일보는 조세·회계분야에서 오랫동안 몸담아온 大기자들과
회계사·세무사·관세사 등의 조세·회계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최고의 전문 신문입니다.
온종일 세금업무로 바쁜 관련업계 종사자들에게 적절한 해결책을
제시해 줄 수 있는 전문 길잡이가 될 것입니다.

조세일보는 조세ㆍ회계 관련 전문기자들과 조세ㆍ회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국내 최고의 '전문 신문'입니다.
매일 매일 기자들이 직접 취재한 생생한 기사를 뉴스 당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바로 지금 세정가에 돌고 있는 소문의 진상을 확인하고 싶으시면 www.joseilbo.com을 클릭하세요.

조세일보는 관련업계 종사자들의 소식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조세ㆍ회계 인물 소식지'입니다.
2만여 국세공무원과 4천여 관세공무원, 2만2천여 지방세공무원 그리고 기업체 경리·회계업무담당 임직원들의 소식과 세무사·회계사·관세사·변호사·변리사 등 50만여 업계 종사자들의 소식이 한자리에 모여있습니다.

조세일보는 순수 기자들이 만드는 '올바른 조세 언론'입니다.
잘못된 세금 정책은 신랄하게 비판하고 바로 잡을 수 있는 조세 분야의 진보 언론입니다.

조세일보는 당신을 '세금전문가'로 만들어 드립니다.
세금이 어렵다구요? www.joseilbo.com을 클릭하십시오. 상세하고 쉬운 정보로 여러분을 빠른 시일 내에 '세금전문가'로 만들어 드립니다. 조세일보가 여러분의 세무길잡이가 되어 드리겠습니다.

조세일보는 엄격한 윤리강령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올바른 조세ㆍ회계 언론의 선두주자로서 조세일보는 뉴스의 객관성과
정확성을 유지하기 위해 모든 기자는 엄격한 윤리강령에 서명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조세일보는 부당한 압력에 의한 왜곡된 기사를 쓰지 않습니다.

조세일보는 우리나라 조세ㆍ회계 정책 발전을 먼저 생각하며 입수된 정보가 사회적으로 미칠 영향을 충분히 고려합니다.

조세일보는 어떠한 경우에도 취재과정에서 입수한 정보를 외부로 사전 유출하지 않으며 이를 이용하여 개인적인 이익을 취하지 않습니다.

조세일보는 제보를 한 취재원을 끝까지 보호하며 해당 기사로 인해 피해를 당하는 일이 없도록 철저히 관리합니다.

조세일보는 취재원으로 부터 일체 촌지를 받지 않으며 부당한 향응을 거부합니다.

조세일보 임직원은 뉴스의 정확성과 신속성을 유지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