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2021년 4월 세무일지]

달력에 체크… 제1기 부가가치세 예정신고 마감일 '26일'

  • 보도 : 2021.04.01 07:00
  • 수정 : 2021.04.01 07:00

소규모 개인사업자 예정고지 제외 및 고지 유예

특별재난지역 등 피해 법인사업자 신고기한 연장 검토

"코로나 상황이라도 세금 신고 꼼꼼히 챙겨야"

조세일보

매년 4월은 사업자들이 각별한 관심을 갖고 살펴볼 '세무일정'이 있는 달이다. 개인과 법인 등 일반과세자들의 부가가치세 예정신고일정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면서 소규모 사업자들이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꼭 해야 할 세금신고를 놓친다면 불필요한 가산세를 부담하게 될 수 있어 이를 꼼꼼히 챙기는 것이 좋다고 세무전문가들은 조언한다.

개인 일반과세자는 직전 과세기간(지난해 7월∼12월) 납부세액의 1/2에 해당하는 예정고지세액을 이달 26일(월)까지 납부해야한다. 다만, 세액이 30만 원 미만인 경우는 고지대상에서 제외되며 7월 확정 신고 때 납부세액에서 차감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세금을 내놓고 정산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개인사업자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사업부진 시 올해 1분기(1월∼3월) 사업실적에 대해 예정 신고하는 방법을 선택할 수 있으며, 이 경우 예정고지는 직권으로 결정취소 된다.

법인사업자는 올해 1분기 사업실적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26일까지 신고·납부해야 한다.

국세청은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이 달 26일까지로 예정된 부가가치세 예정고지·신고 대상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세정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개인사업자는 특별재난지역과 코로나19 직접 피해 사업자, 수입금액 일정규모 이하 소규모 사업자에게 직권으로 예정고지 제외, 고지 유예 등에 세정지원이 실시됐다.

법인 사업자의 경우 신고·납부기한을 특별재난지역은 1개월, 코로나19 직접 피해 사업자는 3개월 직권으로 연장했다.

국세청 부가가치세과 관계자는 "이번 부가가치세 예정신고 기간에도 코로나19에 따른 피해사업자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세정지원을 할 수 있는 방향을 적극 검토해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매달 10일은 ▲원천세 신고납부 ▲증권거래세 신고납부(법 제3조 제1호 및 제2호 납세의무자) ▲인지세납부(후납) ▲ICL(취업 후 학자금상환)원천공제 신고납부일이다. 이 달의 경우 10일이 토요일이라 국세기본법 제5조(기한의 특례) 규정에 따라 평일인 12일(월)까지로 연장된다. 

26일(월)까지는 개별소비세(석유류, 담배 제외) 신고 납부, 개별소비세 과세유흥장소 신고 납부(21년 3월 분)를 마쳐야한다.

김창원 다감세무회계 대표세무사는 "이 달의 마지막 날인 30일은 12월 결산 공익법인의 결산서류 등 공시, 12월 결산법인(연결법인)의 법인세 신고 납부 기한도 반드시 체크해야 할 세무일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평소 자주 보는 달력에 신고·납부기한 만이라도 꼭 체크해 미리 신고 자료 및 증빙 등을 챙겨두는 습관이 절세의 기본"이라며 "기한에 하루라도 늦으면 불필요한 가산세가 붙기 때문에 일정에 맞춰 반드시 세금을 신고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