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신용카드 공제율 '대박'…"연말정산 미리 계산해보세요"

  • 보도 : 2020.10.30 12:00
  • 수정 : 2020.10.30 12:00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기대하는 '13월의 보너스' 연말정산 시즌이 다가왔다. 올해가 끝나려면 두 달이 남았지만 남은 기간 동안이라도 전략을 잘 세워야 많은 보너스를 받을 수 있다.

이에 국세청은 30일 직장인들이 개인별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 연말정산 전략을 세우기 위해 도움이 되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개통했다.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란 공제항목별 절세도움말(Tip)과 개인별 신용카드 등 사용내역 정보를 사전에 제공해 근로자의 연말정산 절세계획 수립에 도움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올해 9월까지의 신용카드 등 사용내역을 제공하며 10월 이후의 지출내역에 따라 달라지는 소득공제액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연말정산한 자료도 제공되기 때문에 이에 맞춰 미리 채워진 각 항목의 공제금액을 수정·입력하면 올해 예상세액을 계산해 볼 수 있다.

개인별 3개년 세부담 추이 및 실효세율에 대한 데이터(도표) 확인도 가능하다.

연말정산 미리보기는 국세청 홈택스(www.hometax.go.kr)에 공인인증서로 접속하면 이용이 가능하다.  

'연말정산 미리보기' 핵심은 '신용카드'

조세일보

연말정산 미리보기의 핵심은 신용카드다. 인적공제나 교육비 공제 등은 근로자가 어찌 할 수 없는 부분이 크기 때문에 연말정산의 당락을 결정하기는 어렵지만 신용카드의 경우 사용액에 따라 연말정산 금액이 많아지기도, 적어지기도 한다.

이에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에서는 신용카드 사용액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에서는 신용카드사로부터 수집한 1∼9월분 신용카드·직불⋅선불카드 등의 결제금액을 사용처별로 일반, 도서·공연·박물관·미술관, 전통시장, 대중교통을 구분해 제공한다.

근로자가 결제수단 및 사용처별로 10∼12월 사용(예정)금액과 총급여액을 입력하면 공제금액과 예상세액이 자동 계산된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가 소비활성화를 위해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을 3~8월 사용분에 대해 30~80%까지 확대하고 공제 한도액도 총급여 7000만원 이하의 경우 기존 300만원에서 330만원으로 확대했다.

예를 들어 총급여가 4000만원인 근로자가 매월 100만원씩 신용카드(일반)를 사용한 경우 2020년 귀속 신용카드 소득공제금액은 160만원으로 2019년 귀속에 비해 130만원 증가한다.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에서 신용카드 공제액을 계산했다면 다른 항목은 지난해 신고한 금액을 자동으로 채워주기 때문에 개정 세법이 반영된 연말정산 예상세액이 계산된다. 다만 소득공제 한도액 상향의 경우 현재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지 않아 전산에 반영되지 않는다.

계산된 예상세액을 토대로 근로자 각자에 맞는 맞춤형 절세도움말(Tip)과 유의 사항을 알려주는 한편 연말정산 내용과 세부담에 대한 최근 3년간의 데이터를 제공해 세액 증감 추이 및 원인을 파악할 수 있으며 실제 부담한 세율(실효세율) 정보도 볼 수 있다.  

조세일보

"내년 연말정산 간소화, '이것' 포함됐어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에서는 제공되지 않지만 내년 1월 서비스 제공 예정인 '연말정산 간소화 자료'에 는 공공임대 월세액, 안경구입비, 재난지원금 기부 등의 자료가 포함되어 근로자가 일일이 자료를 구하러 뛰어다니지 않아도 된다.

공공임대의 경우 월세 내역을 전산으로 관리하는 LH 등 공공임대주택사업자로부터 월세액 자료를 일괄 제출받아 자료로 제공할 예정이며 공공임대주택 사업자 외의 자료는 근로자가 직접 수집해야 한다.

안경구입비의 경우 국세청이 안경점 명단을 카드사 등에 통보해 카드사 등으로부터 직접 수집해 제공할 예정이다.

실손의료보험금 수령액의 경우 2019년 귀속 연말정산부터 제공했지만 간소화 서비스와 별개의 화면에서 조회되고, 부양가족 자료제공 동의를 재차 신청해야 하는 불편이 있어 이를 개정해 이번 연말정산부터는 간소화 자료에 포함해 제공할 예정이다.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기부금 자료는 행정안전부와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일괄로 제출받아 제공한다.

조세일보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