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2018년 12월 결산 법인세 신고·납부]

④중소기업 세제혜택, 놓치면 세금부담이 '헉!'

  • 보도 : 2019.03.18 06:46
  • 수정 : 2019.03.18 06:46

d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기업을 운영하기란 쉽지 않다.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여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이라면 정당하게 내야 할 세금이지만 한 푼이 아쉬운 것이 인지상정이다.

이런 중소기업을 위해 정부에서는 다양한 세제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법인세 신고 전에 중소기업에게 주어지는 세제혜택을 꼼꼼히 살펴봐야만 세금을 한 푼이라도 줄일 수 있다.

중소기업에 대한 혜택 중 대표적인 것이 고용증대세제, 경력단절여성 재고용, 정규직 전환 시에 주어지는 일자리 창출 세제혜택이다.

중소기업에 대한 근로소득증대세제 지원이 10%에서 20%로 두 배 올라 혜택이 커졌다. 다만 총급여 7000만원 이상 근로자라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없다.

기존에 고용창출투자세액공제와 청년고용증대세제를 통합해서 재설계한 고용증대세제도도 신설됐다.

투자가 없더라도 고용을 늘릴 때마다 1인당 최소 700만원(수도권 상시근로자)에서 1200만원(지방 청년정규직 등)을 공제받을 수 있다.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한 기업들은 1인당 최대 1000만원의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유의해야 할 점은 지난해 6월 말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를 지난해 말까지 정규직으로 전환한 부분만 해당하기 때문에 이를 잘 살펴서 법인세 신고를 해야 한다.

근로시간을 단축하고 시간당 임금과 고용 인원을 늘린 중소기업에 대해선 공제율 50%로 제공되던 근로시간단축 지원세제는 공제율이 75%로 인상됐다.

기존에 근무하던 특성화고, 마이스터고를 졸업한 근로자가 군대를 제대한 뒤 복직을 했다면 해당 기업은 인건비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공제금액은 복직 후 2년 간 지급한 인건비의 30%로 기존 10%보다 3배 인상됐다.

중소기업 특별세액감면을 받은 기업은 고용증대 세액공제와 사회보험료 세액공제 혜택을 동시 적용받을 수 있다. 이밖에 창업중소기업 법인세 감면, 지방이전 중소기업 세액감면, 기술대여소득 세액감면 등 세제혜택도 있기 때문에 이에 해당하는 기업이라면 챙겨보는 것이 좋다.

조세일보 '세금신고가이드(http://www.joseilbo.com/taxguide/contents/content.php?law=yearend_tax_adjust)'를 방문하면 법인세 신고 시 반드시 체크해야 할 내용을 일목요연하게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