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세무사회, 전산감리 후퇴 '심기불편'…'더존 때문?'-①

  • 보도 : 2012.09.18 10:45
  • 수정 : 2012.09.18 10:45

세무사회

"더존 비협조로 회원불편 촉발"…세무사회-더존 관계 더 악화되나

최근 세무사회 내부에서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한 전산감리에 대한 조치들이 회원들의 반발에 밀려 대부분 '후퇴'한 가운데 관련자에 대한 책임론과 함께 특정 프로그램사에 대한 '원망'으로도 이어지면서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고 있다.

책임론과 관련해서는 수개월동안 업계를 갈등과 혼란에 빠뜨리게 한 임원들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것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 프로그램사에 대한 원망은 '전산감리 조치들의 후퇴'라는 결과를 낳게 한 것은 세무사 90%이상이 사용하고 있는 세무회계프로그램 공급사인 '더존의 비협조 때문'이라는 점을 공공연히 밝히면서 표면화 되고 있는 것.

실제로 세무사회는 '전산감리 후퇴'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었던 단초는 그동안 자료제출에 불편을 겪어온 많은 회원들이 우편제출 등의 주장에 동조하면서 반발이 커졌기 때문이라며, 회원들의 불편해소에 협조를 해오지 않은 더존비즈온 측에 있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세무사회는 지난 11일 전 회원들에게 보낸 '감리자료 제출 변경'과 관련한 안내 공문을 통해 "그동안 더존 회계프로그램을 사용하는 회원들의 경우 감리자료를 제출하는데 불편이 많았다"면서 "더존측에 관련 프로그램을 수정해 주도록 요청을 했으나 더존은 세무사회의 요청을 아직까지 들어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세무사회가 이번에 전산감리와 관련 조치들을 '후퇴'시킨 것은 '더존의 비협조'에 따른 회원들의 불편에서 야기돼 문제가 불거졌다는 것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

이에 따라 그동안 뉴젠프로그램의 지방세무사회 소유, 더존측의 세무사회 주관 전산세무회계자격시험 프로그램(리버스알파)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으로 악화일로(惡化一路)를 걷고 있는 세무사회와 더존간의 관계는 회복불능 상태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세무사회의 '더존의 비협조' 인식과는 달리 더존측의 생각은 완전히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더존측의 공식적인 답변은 '협조를 해주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세무사회가 요청하는 것은 법률적으로 문제가 있는 만큼 법적인 문제의 해결이 선행되면 언제든지 가능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존측의 입장이 맞다면 세무사회는 정책의 실패를 엉뚱한 곳에 화풀이를 하는 게 된다. 세무사회가 더존측에 요구하고 있는 것이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2편), 또 더존의 입장은 어떤 것인지(3편)를 취재해 봤다.

그러나 문제는 현재 세무사회와 더존간의 견해차이를 좁히기 위한 어떤 대화도 진행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무사들의 감리자료 제출과 관련한 불편은 결국 회원들이 떠 안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세무사회는 올해부터 감리의 품질을 높이겠다는 계획하에 전산감리를 본격적으로 시행했으나 회원들의 반발에 밀려 일찌감치 전수감리 계획을 접은데 이어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어 자료제출 방식도 전자적 방법과 우편제출을 병행토록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또 회계데이터의 제출제외, 감리자료의 폐기 요구도 전격적으로 수용하는 조치를 취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