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민주노총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23일 공공운수노조 총파업으로 시작

  • 보도 : 2022.11.22 18:15
  • 수정 : 2022.11.22 18:15

23일 공공운수노조·24일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시작

25일 공공/학교 비정규직·30일 서교공·2일 철도노조

"전 민중투쟁으로 확산... 언론통제 분쇄 않으면 봉쇄"

조세일보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대로에서 11·22 건설노조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마친 뒤 국회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노동개악 저지와 노조법 2, 3조 개정을 기치로 내걸고 '총파업·총력투쟁'에 나선다. 민노총은 ▲23일 공공운수노조 총파업을 시작으로 ▲24일 화물연대 ▲25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와 학교 비정규직 노조 ▲30일 서울교통공사 노조 ▲내달 2일 전국철도노조 파업을 선포했다.

민노총은 22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 보호, 노동권 확대, 민영화 저지, 공공성 강화를 위해 총파업·총력투쟁을 선포한다"며 "110만 조합원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핵심과제를 반드시 쟁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세일보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앞줄 오른쪽)과 장옥기 건설노조 위원장(앞줄 왼쪽)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대로에서 열린 11·22 건설노조 총력투쟁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기자회견에서 양경수 민노총 위원장은 "민노총의 투쟁을 전체 노동자의 투쟁으로, 전 민중의 투쟁으로 확산시킬 것"이라며 투쟁에 대한 지지와 응원을 당부했다.

'투쟁발언'에 나선 장옥기 건설산업연맹 위원장은 "오늘 4만 명의 건설노동자가 안전한 일터를 위해 일을 멈추고 국회 앞에 선다"며 건설안전특별법의 국회 처리를 요구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일몰에 몰린 안전운임제, 건강보험 국고지원, 공무직 위원회의 연장과 확대 및 '정의로운 전환'과 윤석열 정부의 민영화 정책을 막기 위한 민영화 저지법의 국회 처리를 위해 11월 23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공공운수노조가 총파업, 총력투쟁으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전호일 공무원노조 위원장은 "'공무원 교원 정치기본권 보장을 위한 10만 입법청원'이 2020년에 청원 시작 후 23일 만에 끝내고 지금 국회에 계류 중이고 올해 10월 20일 공무원 정년 즉시 연금을, 공무원도 퇴직금을 지급하는 내용의 공무원연금법 개정 5만 입법청원을 시작한 지 48시간 만에 완료했으나 국회는 아직까지 어떤 논의도 하고 있지 않다"며 국회를 향해 즉시 공무원 연금과 정치자유 보장 법률을 개정할 것을 요구했다.

윤장혁 금속노조 위원장은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법, 진짜 사장 책임법, 손해배상폭탄 금지법인 노조법 2, 3조 개정이 이번 국회 회기 내에 이루어져야 한다"며 "이를 막아서는 국민의힘과 사용자 단체를 규탄하고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윤창현 언론노조위원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언론자유특별위원회 긴급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언론통제 방송장악' 시도를 '분쇄'하지 않으면 모든 '개혁'이 가로막힐 것"이라며 "최근 언론자유보장과 공영방송 정치독립 보장을 위한 국회 입법 5만 청원이 성립됐다. 윤석열 정권의 '작태'에 분노한 시민들이 응집하고 있다. 반드시 승리해서 언론자유와 민주주의, 노동자 서민의 삶을 지켜내도록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