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민영 '일베설' 해명에 김남국 "어려서부터 가족과 아이디 공유? 살다 살다 처음 들어봐"

  • 보도 : 2022.08.11 15:53
  • 수정 : 2022.08.11 15:53

"박민영 동생이 '일베'?... 살다살다 처음, 또 인사검증 실패"

"용산이나 법무부 인사검증단보다 네티즌들이 훨씬 성의 있고, 실력도 뛰어나"

"박민영, 본인 위해 헌신했던 당대표를 내부총질한다며 찍어내린 대통령이 자리 준다고 하니 곧장 들어가"

박민영 "실명이 나오지 않는 커뮤니티에 과거의 글 갖고 문제 제기하는 건 부적절"

조세일보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과 이준석 대표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직에 내정된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일간베스트(일베)' 용어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지만,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살다 살다 처음 들어본다"며 박 대변인의 해명을 정면 비판했다.

김 의원은 11일 오전 페이스북에 "인사 검증 실패 사례 하나 더 추가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살다 살다 커뮤니티 아이디를 가족과 공유해서 쓴다는 것은 처음 들어본다. 그것도 어려서부터"라며 "'일베 한다는 것'은 가족에게도 숨기고 싶은 부끄러운 비밀일 텐데, 이걸 가족 아이디 빌려서 한다는 것을 누가 설득력 있는 해명으로 생각할 수 있을까 싶다"고 꼬집었다.

이어 "사실 여부를 떠나서 박 대변인 동생은 공인이 아닐 것인데, 마른하늘에 날벼락 맞았다"며 "졸지에 일베 하는 사람으로 의심받게 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인사 검증 실패 사례를 하나 더 추가하게 되었다. 얼마 전에 극우 유튜버 채용 문제로 논란이 되었다"며 "당연히 일베 하는지 여부 등 과거 SNS 사용 이력과 주요 커뮤니티에 고정닉(고정 닉네임)으로 남긴 글은 당연히 스크린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실제로 구글링만 해보면 간단하게 논란이 될만한 것을 찾아낼 수 있었다"며 "그럼에도 네티즌이 먼저 발견해서 보도가 되고 크게 논란이 되자 이제야 부리나케 일베로 의심되는 댓글을 삭제하고 있는 모습은 인사 검증 실패를 반증한다고 본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말로는 전문성 있는 사람들이 인사 검증한다고 하는데, 용산이나 법무부 인사검증단보다 네티즌들이 훨씬 성의 있고, 실력도 뛰어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전날 박 대변인이 국민의힘에서 대통령실로 자리를 옮긴다는 소식에도 "태세 전환이 놀라울 뿐"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조세일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본인을 위해 헌신했던 당대표를 내부총질한다며 찍어내려던 분이 대통령이다. 그런 대통령이 자리를 준다고 하니 곧장 대통령실로 들어갔다"라며 박 대변인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이) 대통령실 가서 쓴소리를 하겠다는데, 거기 들어가는 것 자체가 자기 입에 '재갈 물린 것'임을 알고서 하는 말인지 모르겠다"며 "소신이나 의리, 약속보다는 눈앞의 작은 이익만을 탐하는 사람들은 권력과 자리에 대한 욕심이 많다. 그러나 길게 보면 결국에는 크게 손해 보고 후회하는 경우가 많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온라인상에는 박 대변인으로 추정되는 사용자가 '네다홍', '씹운지' 같은 일베 표현을 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네다홍'은 호남 지역 비하 표현, '씹운지'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일베에서 주로 사용되는 표현이다.

이에 대해 박 대변인은 이날(11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실명이 나오지 않는 커뮤니티에 과거의 글을 갖고 문제 제기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저도 지금 알아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조세일보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방송 캡처.

박 대변인은 "제가 과거에 그런 계정들을 가족끼리 어릴 때부터 공유를 해 왔다. 그래서 두 살 터울 동생이 몇몇 게시글을 작성했다고 이야기를 전해 듣고 삭제 조치를 해달라고 요구했었다"라며 "그 외에 사실 너무 낭설들도 많아서 제가 일일이 다 대응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통령실은 지난달 28일 이른바 '강기훈 행정관' 논란과 관련, "한 사람을 극우·극좌라고 평가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말한 바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강기훈 행정관에 대해 대통령실이 극우 유튜버의 일자리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강기훈'은 윤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간 '내부총질' 문자메시지에 등장한 인물이다. 이후 강경우파 정당인 '자유의새벽당' 출신 강 행정관이 대통령실에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세일보
◆…지난달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 398회 임시회 6차 본회의 대정부 질문 도중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문자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관계자는 "대통령실이 한 사람의 생각에 좌우된다는 발상 자체를 이해하기 어렵다"며 "어떤 한 사람을 극우·극좌라고 평가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누구도 그것을 단정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구체적) 내용은 잘 모르지만, 일부 극우적 발언을 했다고 해서 그 사람을 극우라고 단정할 수 없다"며 "예를 들어 사형제에 극도로 찬성하는 사람이 동성애에도 극도로 찬성할 수 있다. 그 사람은 극우인가 극좌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강 행정관의 입직 경로에 대해선 "내부 방침에 따라 여러 차레 말씀드렸지만, 행정관과 행정요원의 신상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여러 보안상 문제, 대통령실 업무의 특수성을 감안해달라"고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