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남국 "박지현, 팬덤 취해 춤춰" 황희두 "본인 폭력적 팬덤에는 침묵"

  • 보도 : 2022.06.22 13:18
  • 수정 : 2022.06.22 13:18

김남국 "처럼회는 공부모임, 정치활동 안했다...처럼회에 모든 책임? 맞지 않아"

"최고위원이나 당대표 출마해서 당원·국민의 판단 받아보라"

황희두 "'박지현의 좌표부대'들이 부끄럽다...'폭력적 팬덤과의 결별'은 본인에도 해당"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총사퇴 의사를 밝히는 입장문을 발표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팬덤 정치 종식을 외치며 처럼회 해체를 주장한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본인은 본인 팬덤에 취해 막 춤추면서 남한테는 팬덤에 취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굉장히 모순적인 주장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팬덤에 취한 건 오히려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아닌가. 지금 말하는 걸 보면 이준석 당대표보다 훨씬 더 아집에 갇혀 있는 모습이어서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도 당내 안팎에 많은 분들의 의견을 좀 더 경청하는 게 필요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생각만 옳다라고 고집하지 않는 자세가 매우 중요하다"며 "최고위원이나 당대표 출마를 해서 당원들과 국민들의 판단을 받아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박 전 비대위원장이 주장하는 것에 얼마나 많은 분이 공감하고 지지를 보내는지 표를 통해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강성 팬덤을 업고 반성과 쇄신을 거부하는 처럼회를 해체해야 한다는 주장에 "처럼회에 모든 책임을 돌리는 것은 맞지 않다"며 정면 반박했다.

김 의원은 "처럼회가 계파정치나 강성 지지층에 휘둘리거나 그 지지층을 이용해 정치나 의정활동을 하지 않았다. 실제 처럼회는 공부모임으로 시작해 지방선거까지 단 한 차례도 만찬이나 단합을 위한 자리도 없었다"며 "계파정치를 한다고 하면 계파의 수장이 있어서 일률적으로 의사결정을 하거나 중요한 당의 의사와 관련돼 합치된 정치적 행동을 하는 결사체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 그런 것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처럼회를 계파정치의 상징이나 문제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본질을 잘못 본 것이다. 지방선거와 대선 패배를 처럼회로 돌리는 것은 더더욱 황당한 주장"이라고 매섭게 몰아세웠다.

한편 이준석 당대표에 대한 윤리위의 징계 여부와 관련해선 "최강욱 의원이 성희롱과 관련돼 당원권 정지 6개월이 나왔기 때문에 그보다 훨씬 더 높은 수준의 징계가 나와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지금 보도된 내용, 증인들의 진술 이런 것들이 굉장히 구체적이다. 김철근 정무실장이 이 상황과 관련돼 뭔가 무마하려고 7억원의 각서를 쓴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 상황이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고려한다면 사안이 훨씬 더 위중하고 심각하고 무겁게 결론이 나와야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로세로연구소에서 문제·의혹제기를 했던 부분이 공적기록인 수사기록을 근거로, 진술 증거를 통해 그것을 바탕으로 보도했기 때문에 굉장히 내용이 구체적"이라면서 "윤리적 문제이기 때문에 사법적 판단 이전에 더 높은 수준으로 판단과 징계를 해주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황희두 노무현 재단 이사도 이날 페이스북에 '박지현 씨의 폭력적 팬덤과 침묵'이라는 제하의 글을 올리며 비판에 가세했다.

황 이사는 "일반 지지자들의 신상까지 털고 인신공격을 퍼붓는 '박지현의 좌표부대'들이 부끄럽다"며 "박지현 씨가 거듭 주장하는 '폭력적 팬덤과의 결별'은 바로 본인에게도 해당되는 내용"이라며 날을 세웠다.

황 이사는 "실제 제 가족뿐만 아니라 각종 악플로 피해받은 2030 여성들도 한둘이 아니다. 그중 일부 사례는 전화 연결을 통해 이미 공개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본인 지지자들의 만행에 대해선 끝까지 모르는 척 함구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선 패배의 책임을 피할 수 없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의 계속된 '남 탓'을 보니 정치라는 게 참 무섭다는 생각이 든다"며 "조중동이 대놓고 띄워주는 박지현 씨의 유체이탈 화법을 보면서도 노골적으로 힘을 보태는 정치인들의 책임도 크다. 정말 부끄럽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날 앞서 박 전 비대위원장은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에 반발해 재심을 신청한 최강욱 의원을 겨냥해 "당을 깊은 수렁으로 끌고 들어가는 최강욱 의원이 한없이 부끄럽다" "검수완박, 성희롱 비호, 한동훈 청문회 망신으로 선거 참패를 불러 놓고도, 단 한마디 사과도 없이 오히려 저를 공격하는 처럼회 의원들도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의 반성과 혁신을 위해 노력하는 저를 형사 고발하겠다는 폭력적 팬덤이 부끄럽다. 징계가 잘못되었다고 부정하고 윤리심판원 위원들의 얼굴을 공개하고 인신공격을 퍼붓는 '처럼회의 좌표부대'들이 부끄럽다"며 "당이 길을 잃었다. 자멸의 행진을 중단해야 한다. 강성 팬덤을 업고 반성과 쇄신을 거부하는 처럼회를 극복하고 혁신의 길로 성큼성큼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폭력적 팬덤으로 지방선거는 망쳤지만 다음 총선과 대선까지 망칠 수는 없다"며 "민생을 외면하고 대립과 갈등을 부추기는 강경 팬덤에 당을 맡기면 나라와 국민이 불행해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민주당이 민심으로부터 완전히 버림받기 전에 최강욱 의원은 재심 청구를 철회하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며 "지선 참패 책임이 가장 큰 처럼회는 강성 팬덤과 인연을 끊고 국민의 품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