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부겸 총리, 코로나 방역 특별지시 "범정부 역량 집중"

  • 보도 : 2021.07.16 17:01
  • 수정 : 2021.07.16 17:01

총리가 모든 중대본 회의 직접 주재

이번 주말부터 다음 주까지 방역 대응 모든 역량 집중

조세일보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 총리실 제공)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범정부 역량을 집중하라며 특별지시를 내렸다.

김 총리는 이날 특별지시를 통해 "급속한 코로나19 확산세가 국민의 일상생활과 민생경제를 다시 한번 위협하는 비상상황인 만큼, 모든 중앙행정기관‧지방자치단체 및 산하 공공기관은 이번 주말부터 다음 주까지(7월 17일~7월 25일) 코로나19 방역 대응에 가용한 모든 역량을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는 "국무총리가 당분간 모든 중대본 회의를 직접 주재하는 등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에 국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각 부처와 지자체는 기관장 책임 하에 소관 분야‧지역 방역에 집중하고, 중대본 회의에도 원칙적으로 기관장이 직접 참석해 방역상황을 공유하고 대책을 신속히 추진하는 등 범정부 대응의 실효성을 높일 것"을 주문했다.

또한 "각 부처 장‧차관은 방역수칙의 이행력 확보를 위해 이번 주말부터 소관 분야 등 현장점검에 적극 나설 것"을 지시했다.

김 총리는 "일회성 현장행보식 형식적 점검은 지양하고, 현장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꼼꼼히 확인하고 보완하는 등 실질적 점검활동에 나설 것"을 요청했다.

이외에도 "각 부처 실‧국장급 간부들도 수시로 소관 분야 현장을 직접 찾아 점검하는 등 자발적으로 방역에 힘을 보탤 것"을 주문했다.

김 총리는 또 공공부문의 모든 역량을 방역에 집중해야 할 엄중한 시기인 만큼, 당초 다음 주로 예정됐던 '공직기강 확립 특별점검'을 일주일 후로 연기하도록 지시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도 "비수도권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4명까지로 단일화하는 방안을 각 지방자치단체가 논의해 달라"며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저녁 6시 이후에는 모임 인원을 추가로 제한할 수밖에 없다"며 강도 높은 방역조치를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짧고 굵은 4단계를 위해서는 모두의 노력과 협력이 절실하다. 특히, 이번 주말을 잘 넘겨야 한다"며 이동과 만남을 자제하도록 당부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