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윤석열, "청와대가 추미애와 동반사퇴 압박" 주장

  • 보도 : 2021.07.09 16:25
  • 수정 : 2021.07.09 16:48

윤석열…연일 청와대 공격 대립각 부각 의도

윤석열, "조국 전 장관 임명 반대 위한 청와대 독대요청 주장은 거짓"

민주, "윤 전 총장은 간계의 정치 아닌, 미래 비전 있는 품격 있는 정치하라"

조세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난 6월 29일 대선 출마 선언에서 문재인 정권을 '국민 약탈' 정권이라며 대립각을 세운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최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청와대에서 자신의 퇴진을 압박했다며 맹공을 퍼부었다. (사진 = 윤석열 대변인실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 출마 선언에서부터 대립각을 세워온 청와대를 향해 "추미애 장관과 동반사퇴를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언급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7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추미애 장관과 같이 물러나면 징계는 없는 것으로 하겠다며 문재인 정부가 사퇴를 압박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를 대통령의 뜻으로 봐야하지 않겠냐며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과 중대범죄수사청 설립을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김경수 경남지사 등이 추진하려는 것을 보고 검찰을 떠나는 게 났겠다고 판단했다"고 경향신문이 9일 보도했다.

윤 전 총장은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직무배제, 징계청구로 추 전 장관과의 갈등이 최고조로 높았던 지난해 말 상황에 대해 "실제로 나를 무조건 옷을 벗기려고 했어요. 징계청구와 직무정지명령을 지난해 11월에 했잖아요. 그게 깨지면서 제가 12월1일 복귀하니까 이 사람들이 멘붕이 와서 나한테 그러더라고요. '그냥 추미애 장관과 동반 퇴진하면 징계는 없는 걸로 하겠다'고. 추 장관에게 나에 대한 징계를 철회시키라고 하면 반발할 것 아니에요? 그러면 물러나라 하고 차관이 직무대리로 하면 되는 거죠. 그러니까 내가 물러나준다는 약속만 해주면, 대통령 입장에선 일거양득인 거예요. 그런 일을 비롯해서 다양한 종류의 사퇴압박이 있었어요"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게 대통령의 뜻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은 아니라고 하시겠지만 그렇다고 봐야 하지 않겠어요? 물러나 주는 걸로 약속만 해주면 추미애도 즉각 물러나게 하고 징계는 없던 것으로 해주겠다고 했어요. 그러다가 검사징계심사위원회(2020년 12월10일)가 열리는 날이 다가오니까 징계를 아주 약하게 해줄테니 거기에 대해 다투지 말아달라는 이야기가 계속 있었어요"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뜻으로 읽혔다는 생각을 피력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9일 출마 선언문에서도 문재인 정권을 향해 '이권 카르텔', '국민 약탈', '윤리의식 마비' 등의 표현을 써가며 문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웠다.

또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윤 전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명 전부터 임명을 반대하며 청와대 독대요청을 했다는 말에 대해서도 전면 부정하며 거짓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조국 장관이 민정수적으로 대통령을 측근에서 보좌했고, 제가 중앙지검장으로 일하던 2년 동안 음으로 양으로 제대로 일할 수 있도록 제게 많은 지원을 하지 않았겠습니까?"라고 반문하며 "그런데 무슨 원한이 있다고 제가 그렇게 하겠냐"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명에 반대해 문 대통령에게 독대요청을 했다는 김의겸 의원의 주장을 거짓 주장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이 "문재인 대통령한테 받아 집 거실 선반에 놓아둔 임명장의 잉크가 말랐나 안 말랐나 만져봤다"며 "임명장 잉크도 안 말랐는데 대체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이 됐다"고 밝히며 조국 전 장관 사모펀드 관련 내사 역시 거짓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당시 정황상 내사가 진행될 상황이 아니라고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의원은 지난 1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박상기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조국 낙마시키십시오, 이쯤에서 조국 낙마시키라는 뜻으로 제가 압수수색을 지시한 것'이라고 명백히 이야기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제도적 검찰개혁에 반대한 적이 없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온몸을 던져서 검찰개혁에 저항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인사권과 관련된 기밀사항은 청와대가 직접 나서지 못할 것이라는 계산으로, 선정적이고 저열한 공격을 시작하고 있는 것"이라며 "인사 관련 사항의 유출은 국가공무원법상 퇴직공무원의 비밀엄수 의무에 어긋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을 향해 "간계의 정치가 아니라, 미래 비전이 있는 품격 있는 정치에 나서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