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관세

[2019년 국정감사-관세청]

마약청정국 옛말… "관세청, 반입차단 대책 마련해야"

  • 보도 : 2019.10.11 15:19
  • 수정 : 2019.10.11 15:19

최근 유명인들의 마약밀반입 사건이 다수 발생하면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관세청이 마약 단속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관세청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 간 마약류 단속 현황을 살펴본 결과 수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됐던 버닝썬 사건을 비롯해 마약청정국인줄 알았던 우리나라에 마약이 비밀리에 유통되면서 적발 양과 횟수가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여행자가 마약류를 반입한 것은 크게 늘지 않았지만 일반 수출입화물을 통한 양과 금액이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마약류 유통이 합법화된 측면도 있고 사회 전체적으로 늘어난 부분도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나라가 현재 마약 관리의 터닝포인트 지점에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예산과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실효성 있게 관리 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