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국세청, '촛불집회' 연예인 소속 기획사 '표적조사' 의혹

  • 보도 : 2017.09.22 11:24
  • 수정 : 2017.09.22 11:24
....

◆…2011년 당시 국세청사(본청)였던 서울 수송동 소재 서울지방국세청사. 본청은 지난 2014년 12월 세종시 나성동으로 이전했으며 수송동 청사는 현재 서울청이 사용하고 있다.

MB정부 시절 국세청이 이른바 '좌파 연예인'으로 분류된 연예인들이 소속된 회사를 표적 세무조사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22일 SBS보도에 따르면 국세청이 MB정부 시절이었던 지난 2008년 광우병 반대 촛불집회에 참여했던 방송인 김제동씨와 가수 윤도현씨가 소속된 '다음기획(현 디컴퍼니)'에 대한 세무조사를 3년 동안 두 차례에 걸쳐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기 세무조사의 경우 5년 주기로 진행되는 점을 감안하면 업계에서는 이를 굉장히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으며 다음기획에 대한 세무조사는 2009년과 2011년에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이 다음기획에 대한 표적 세무조사를 진행한 배경에는 국가정보원이 있었다는 의혹이다.

지난 2011년 당시 국세청 조사국장이었던 김연근 전 서울지방국세청장에게 국정원 직원이 다음기획에 대한 세무조사를 요청했고 김 전 청장은 "안 그래도 광우병 파동 때 촛불시위를 주동한 세력을 압박하는 차원에서 해당 소속사에 대해 지난 2009년 세무조사를 시행한 바 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청장은 당시 소속사에서 강하게 반발했으며 이번에 다시 압박하기 위해 세무조사에 나서겠다는 취지로 국정원 직원에게 말했고 국세청 직원은 이를 상부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다음기획에 대한 세무조사가 또 이루어졌다고 SBS는 보도했다.

하지만 김 전 국장은 "사실과 다른 뜬소문이다. 국정원 직원과 접촉한 기억이 없다"고 해명했다.

국세청은 SBS 보도에 대해 "납세자 개인에 대한 정보는 알려줄 수 없다"며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