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한국인 노동소득, 42세에 정점…61세부터 '적자 인생'

  • 보도 : 2022.11.29 12:00
  • 수정 : 2022.11.29 12:00

통계청, '2020년 국민이전계정' 발표

우리나라 국민은 27세부터 노동소득이 소비보다 많은 '흑자 인생'에 진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3세에는 흑자 인생에 정점을 찍고, 61세부터는 소비가 노동소득보다 많은 '적자 인생'에 들어간다.

통계청은 29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국민이전계정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이전계정은 연령별 노동소득과 소비, 연금 등 공적 이전, 가구 내·가구 간 사적 이전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지표로, 재정부담이 세대별로 어떻게 재분배되는지 보여준다. 
조세일보
◆…우리나라 국민은 27세에 소비보다 소득이 높아지는 흑자에 진입한 뒤, 43세에 정점을 찍고 61세부터는 소비가 더 많은 적자로 돌아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청계천을 찾은 직장인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사진 연합뉴스)
2020년 국민이전계정의 1인당 생애주기를 보면, 우리나라 국민은 태어나서 26세까지는 소비가 노동소득보다 많은 적자 상태다. 생애 최대 적자 시기는 16세 때로, 적자 규모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3370만원이다. 

노동소득이 소비지출 규모를 웃돌면서 흑자 인생이 시작되는 시기는 27세다. 이후 42세에 생애 최대 노동소득(3725만원)을 기록하고, 43세에는 생애 최대 흑자(1726만원)에 도달한다.

61세부터는 다시 적자 인생으로 돌아간다. 통계청은 "연령증가에 따라 적자 규모는 커진다"고 했다. 실제 적자 규모는 60세 87만2000원에서 65세 874만1000원, 70세 1364만4000원 등으로 나이가 들수록 커진다. 85세 이상일 때의 적자는 2000만원(2005만7000원)을 넘어선다.

전체 연령층의 소비(2020년)는 1년 전보다 1.9% 감소한 1081조8000억원, 노동소득은 1.5% 늘어난 984조3000억원이었다. 소비보다 노동소득이 늘어나면서 전 연령층의 적자 규모는 전년 대비 26.7% 적은 97조5000억원이었다. 유년층(0~14세)과 노년층(65세 이상)이 각 141조8000억원·122조9000억원 적자인 반면, 노동연령층(15~64세)은 167조2000억원 흑자였다. 
조세일보
◆…(2020년 국민이전계정 총액 규모, 자료 통계청)
세금과 연금 등 공공이전의 흐름을 살펴보면 노동연령층은 160조6000억원 순유출을 보였고, 유년층과 노년층은 각 77조9000억원·82조7000억원 순유입됐다. 노동연령층은 받는 돈보다 내는 돈이 많았고, 이 돈들이 유년층과 노년층에게 돌아간 것이다. 통계청은 "공공교육이전은 6세부터 17세에서 순유입이, 보건·연금·사회보호부문에 대한 공공이전은 노년층에서 순유입이 집중적으로 이루어졌다"고 했다. 

상속·증여 등 민간이전도 유년층과 노년층에서 순유입, 노동연령층에서 순유출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노년층(22조9210억원)보다 유년층(63조8610억원)에서 대부분 순유입이 발생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