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검찰 고발사주 의혹]

조성은, '김웅 녹취' 정보공개청구... 尹캠프 "녹취재생 아닌 자의적 적시"

  • 보도 : 2021.10.07 10:36
  • 수정 : 2021.10.07 10:36

김웅 "대검에 접수시켜라. 나는 빼고 가야... 검찰색 빼야 한다"

김웅 "'윤석열'이 시켜서 온 게 되니까 전 쏙 빠져야 한다"

尹캠프 "MBC만 '윤석열' 명시... 녹취재생 아닌 자의적 기사"

조세일보
◆…'고발사주' 의혹 최초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지난 10월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김웅 ·권성동·장제원 의원, 주광덕·박민식·김경진 전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중앙지검에 고소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검찰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는 최근 복구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지난해 4월 3일 통화 녹취파일 2건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정보공개청구했다.

조씨는 7일 첫 번째 페이스북글을 통해 "(휴대폰) 용량부족으로 불필요한 것들은 삭제들을 많이 했기 때문에 인터뷰 즈음에서 녹취가 있느냐는 질문에 확답하지 못했다"며 "정보공개청구를 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이날 두 번째 페이스북글에는 "정말 음성으로 들어보고 싶다. 내 목소리가 부활했다는데 들어볼 수가 없다. 이거 다 듣고 계셨으면서 한 달 넘도록 김웅은 왜 소환하지 않았나"며 "손준성 보냄을 밝혀도 손준성을 소환하지도 않고 김웅은 음성 녹취까지 다 나와도 방송하게 두고 은근 속상하다"라고 했다.
 
김웅 "대검에 접수시켜라. 나는 빼고 가야 한다"
이날 동아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4월 3일 첫 번째 녹취파일에서 당시 국회의원 후보자 신분이었던 김 의원은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었던 조씨에게 "우리가 만들어서 보내줄게요. (고발장을) 그냥 내지 말고 왜 인지수사 안 하냐고 항의해서 대검이 억지로 받은 것처럼 하세요. 내가 (대검 간부한테) 얘기해 놓을게요"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서울남부지검으로 가라. 거기가 안전하다"며 사실상 접수처를 지정했다.

김 의원은 고발장과 자료 등을 전달한 후인 이날 오후 4시 17분 조씨와의 두 번째 통화에서 "대검에 접수시켜라. 나는 빼고 가야 한다", "검찰색을 빼야 한다", "접수되면 (잘 처리해 달라고) 얘기해 놓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웅 "'윤석열'이 시켜서 온 게 되니까 전 쏙 빠져야 한다"
전날 MBC 보도에 따르면, 해당 녹취파일에서 김 의원은 조씨에게 "방문할 거면, 거기가 (대검) 공공수사부 쪽이니까, 거기에 전화해 놓겠다", "찾아가야 하는데, 제가 대검을 찾아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온 게 되니까 전 쏙 빠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 지도부가 검찰에 가서 고발장을 내는 게 좋겠다"며, "검찰이 받기 싫은데 억지로 받은 것처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달 9일 손준성 검사의 사무실과 자택, 다음 날인 10일 김웅 의원실에 이어 전날(6일)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과 조상규 변호사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尹캠프 "MBC만 '윤석열' 명시...  녹취재생 아닌 자의적 리포트"
조세일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4일 국민의힘 부산시당을 방문했다. [사진=윤석열 캠프]
윤석열 캠프의 윤희석 대변인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MBC 보도와 관련해 "여러 매체에서 어젯밤에 쫙 보도했는데, 유독 MBC 보도만 '김웅 의원 왈 내가 접수하면 윤석열이 시킨 게 되니까'라고 '윤석열'을 딱 적시했다"며 "확인이 안 된 상태에서 자의적으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넣었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녹취록을 실제로 재생을 시키면서 나온 자막이 아니고 그냥 기자가 리포트를 하면서 나온 것이기 때문에 실제로 그 복원된 녹취록 녹취 파일을 틀어봤을 때 그 단어가 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 안 됐다"고 했다. 이어 "다른 데(매체)서는 (김 의원이) '내가 접수하면 검찰이 시킨 게 되니까'라고 다 '검찰'이라고 얘기했다"며 "(다른 기자들은) 다 검찰이라고 했다. 그 부분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대변인은 "검찰 조직 전체를 얘기하는 건지 검찰에 소속된 사람이 몇 명이 했다는 건지 여기까지 들어가는 건지, 그 과정에서 윤석열 후보가 지시했느냐가 가장 중요하다"며 "고발 사주가 아니라 제보 사주에 가깝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