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검찰 고발사주 의혹]

김웅-조성은 통화 녹취록, "윤석열이 시켜서 온게 되니 난 쏙 빠져야"

  • 보도 : 2021.10.07 09:57
  • 수정 : 2021.10.07 09:57

조세일보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조성은씨의 통화 녹취 파일을 조 씨의 휴대전화에서 복구했다고 6일 MBC가 보도했다. (MBC 뉴스 방송화면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인 지난해 4월 검찰의 여권 인사 고발사주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공수처가 제보자 조성은씨와 고발장 전달자로 지목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통화 내용을 복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MBC는 6일 김웅 의원과 조성은씨의 통화 녹취 파일을 조 씨의 휴대전화에서 복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 지난해 4월 3일 최소 두차례 통화했으며, 이 시기는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의 '손준성 보냄'이 표기된 문제의 고발장과 실명 판결문 파일 등을 조 씨에게 보내기 직전과 직후다.

관련 수사에 착수했던 검찰은 당시 두 사람 사이의 통화 녹취 파일을 복구했으며, 각각 7~8분 분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MBC의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은 고발장 접수 방식을 놓고 은밀하면서도 구체적인 당부를 했다.

김 의원은 "방문할 거면, 거기가 (대검) 공공수사부 쪽이니까, 거기에 전화 해놓겠다", "찾아가야 되는데, 제가 대검을 찾아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온 게 되니까 전 쏙 빠져야 된다"고 말했다.

검찰 출신인 자신이 직접 고발장을 제출할 경우 당과 검찰이 곤란해 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조치로 해석된다.

김 의원은 또 "당 지도부가 검찰에 가서 고발장을 내는 게 좋겠다"며, "검찰이 받기 싫은데 억지로 받은 것처럼 해야 한다"는 조언까지 한 것으로 보도됐다.

특히 조 씨에게 "고발장은 '우리'가 만든다"고 말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고발장 작성 주체로 언급된 '우리'의 해석을 놓고 당시 검찰을 그만둔 지 석 달이 채 안 된 시점이었던 만큼 고발장 작성 주체가 검찰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검찰은 지난주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등 3명의 검사에 대한 수사 기록을 공수처에 이첩하면서 이같은 녹취파일들도 함께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검찰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김웅 의원과 제보자인 조성은씨의 녹취파일이 공개되면서 공수처의 수사에도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다만 공수처는 6일 오후 "조성은씨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통화한 휴대전화 녹취 파일 복구와 관련해, 현재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 포렌식 진행상황 등 수사상황에 대해 답변드릴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