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검찰 고발사주 의혹]

최강욱, "윤석열 비겁하게 뒤로 숨는 건 이제 끝"

  • 보도 : 2021.09.07 14:57
  • 수정 : 2021.09.07 14:57

고위 검사 "게임은 끝난 것 같다"
4월 김웅 의원이 넘긴 고발장과 8월 최강욱 실제 고발장 판박이
손준성 검사, 최강욱과 가까운 후배
뉴스버스 취재 응한 공익제보자, 대검에 휴대폰 제출

조세일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윤 전 총장을 결코 용서하지 않겠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 = 최강욱 대표 페이스북)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검찰의 미래통합당에 대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윤 전 총장에게 끝장을 보자며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 대표는 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제 그 더러운 입 다물라!"며 "나는 당신을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친 표현을 써 비판했다.

그는 또 한 고위 검사와의 통화 내용을 소개하며 "선배님, 윤의 스타일상 끝까지 자긴 모른다고 부인할 겁니다. 그렇게 살아온 사람이란 거 아시잖아요? 근데 게임은 끝난 것 같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7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서는 "작년 4월 손준성 검사가 써서 건넨 고발장이 김웅 의원을 통해서 당(현 국민의힘)에 전달이 되고, 그것이 같은 해 8월에 국민의힘 이름으로 고발이 돼서 그걸 또 공소시효 세 시간을 앞두고 당시 검찰총장이던 윤석열 씨가 중앙지검의 반대 의견에도 불구하고 기소하라고 지시해서 무리하게 기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일련의 정황들을 수개월 별로 전부 다 윤석열 씨의 뜻에 의한 것이 아닌가라고 확인이 되다보니까, 이건 정말 공작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최 대표는 "이 사람들이 왜 이렇게까지 했을까. 그건 다른 설명보다는 본인(윤석열)에게 비판적인 사람에 대한 검찰권을 통한 사적보복이라는 것이 확인됐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4월에 넘긴 고발장과 8월의 고발장이 실제 주민등록번호가 잘못된 것까지 그대로 베긴 것들이 나와 깜짝 놀랐다"며 "4월달 전달된 고발장 양식은 검찰 양식으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특히 두 고발장이 순서와 내용면에서 거의 완벽하게 같다고 지적하면서, "인용한 판례도 같고, 고발장에 적혀 있는 유튜브 조회수 정도만 4월과 8월 시차를 고려해 고쳐서 낸 걸로 봐서 고발장을 그대로 베낀 것"이라며 "고발장이 파일로 되어 있으니까, 거기다가 숫자를 바꾸고 몇 가지 양식을 바꾸고, 글자 몇 가지 고친 정도 아니었나싶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4월 달의 그 초안이 (8월달 고발장과) 그대로 똑같은 걸 보고 '아 이건 검사가 쓴 거구나', 이 생각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구사하는 법률용어도 그렇고 문장구조도 그렇고. 특히 법률문장이라고 하는 게 일반 문장하고는 다르지 않습니까"라며 고발장이 법률 전문가가 작성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석열 캠프 쪽에서 고발장 문구들 중에 시민단체나 썼을 법한 그런 문구가 나온다며 반론을 제기한 부분에 대해서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싶어하는 거죠"라며 일축했다.

그는 "그렇다면 손준성, 김웅이라는 이름도 다 조작했을 거고, 텔레그램 상에 떠있는 김웅 씨 사진도 얼마든지 조작할 수 있는 거 아니냐, 이렇게 얘기를 하고 있는데요."라며 윤석열 캠프의 반론에 신빙성이 없다고 반박했다.

최 대표는 특히 "공당의 대선후보라고 한다면, 그리고 검찰총장 출신의 후보라고 한다면, 정말 그런 억지는 쓰면 안 되는 거죠"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김웅 의원의 언론 인터뷰 발언이 조금씩 바뀌는 이유에 대해서도 "본인이 잘못을 했으니까 그렇다"고 분석했다. "처음에 보도한 매체에 의하면 방을 폭파하라고 한 것부터 위법성 인식이 있었고, 처음에 예상을 못하고 있다가 너무 당황했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조세일보
◆…지난해 4월 3일 오후 4시 19분 김웅 국민의힘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송파 갑 국회의원 후보)은 손준성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으로부터 전달받은 고발장을 미래통합당 관계자에게 넘긴 후 "확인하시면 방 폭파"라고 말했다. (사진=뉴스버스)
최 대표는 "이 사실이 처음 보도됐을 때, 윤석열 씨가 보인 태도도 하루 종일 전화를 차단하고 아무런 응답이 없다가 나와서 외친 게 정치공작이었다"며 "그러니까 이 분들은 그만큼 당황하고 있고 할 말이 없고 어떻게든 거짓말을 해보려고 하는데 계속 말이 꼬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고발 사주 의혹에 윤 전 총장이 연관 돼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상식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일"이라며 "손준성 검사가 저와 대단히 가까워던 후배"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인 일로 손 검사가 저한테 그런 앙심을 품고 그런 일을 할 만한 이유가 없다"며 "손 검사가 당시 차지하고 있던 수사정보정책관이라는 지위가 홍준표 후보도 지적하듯이 검찰총장의 뜻과 무관하게 움직일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손 검사가 만약 보도대로 고발장 등을 실제로 전달했다면 그것은 검찰 조직이 아닌 윤 전 총장 개인이 지시한 것이라며 "이건 철저히 총장 개인의 지시에 의해서 총장 개인의 의도에 따라서 고발장 작성부터 기소까지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석열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판에 박힌 정치공작 레퍼토리,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는 논평을 내고 "뉴스버스의 보도 후 여권이 윤 후보를 끌어내리기 위해 터무니 없는 주장만 펴고 있다"며 "가짜뉴스만 가지고 윤 후보를 공격하고 있으니, 이게 정치공작이 아니면 무엇이겠는가"라며 정치공작설을 다시 제기했다.
조세일보
◆…윤석열 캠프는 7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여권의 공세를 정치공작이라며 책임을 묻겠다고 반격했다.
 

김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을 쫒아내기 위해 온갖 징계사유를 지어내고, 시민단체가 고발장을 접수시키면 표적수사에 나섰던 모습은 이제 피곤하리만큼 익숙한 정치공작 레퍼토리가 되어 버렸다"며 "정치공작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사실을 꼭 기억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편 뉴스버스에 윤석열 검찰의 미래통합당에 대한 '고발 사주' 관련 내용을 제보한 제보자 A씨는 6일 저녁 대검찰청에 메시지를 주고받은 휴대폰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A씨는 공익신고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뉴스버스는 이날 "A씨는 공익신고를 하면서 고발장과 증거자료를 받은 휴대폰 텔레그램 메신저 방의 화면 캡쳐물과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메시지를 주고 받은 휴대폰을 함께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A씨의 휴대폰이 대검에 제출됨에 따라 대검에서의 감찰이나,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