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한국공인회계사회, '2021 세무편람' 발간

  • 보도 : 2021.07.06 09:47
  • 수정 : 2021.07.06 09:47

조세일보
 
한국공인회계사회(회장 김영식)는 조세전문가와 세무실무자를 위한 '2021 세무편람'을 최근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발간한 세무편람에는 △이월결손금 공제기간 확대(10년→15년)와 적격증명서류가 없는 소액접대비의 기준금액 상향(1만원 이하→3만원 이하) △종합소득 과세표준 10억원 초과구간 신설(세율=45%) 및 2022년부터 가상자산의 양도·대여로 인한 발생소득은 기타소득으로 과세 △간이과세 적용기준금액 상향(직전연도 공급대가 합계액 4,800만원 미만→8,000만원 미만) 등 2021년도 최신 세법 개정 내용이 빠짐없이 수록됐다.

회계사회 관계자는 "요약식 기술 및 조문순서에 따른 수록, 관련예규·사례 보충 및 관련 근거 제시로 독자들이 복잡한 세법체계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받도록 펴냈다"며 "공인회계사 등 조세전문가와 기업의 세무실무자에게 필수지침서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회계사회는 세무업계에서는 유일하게 지난 1989년부터 매년 세법내용을 총망라해 세무편람을 발간해 왔다. 회계사회 홈페이지에 접속하거나 회계사회 연구행정실 출판담당으로 연락해 구매할 수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