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국민의힘, 홍준표 복당 의결...1년3개월만에 친정 복귀

  • 보도 : 2021.06.24 11:02
  • 수정 : 2021.06.24 11:02

홍준표, 24일 국회에서 복당 소감 밝힐 예정...대권도전 밝힐 지에 관심

'윤석열 x-파일', '레밍' 발언 이후 당내 반발 거셌지만 복당 허용

 
조세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이 최종 허용됐다. 국민의힘은 24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홍 의원에 대한 복당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지난달 10일 복당 신청을 한 홍 의원은 1년3개월만에 복귀한 셈이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4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을 허용했다. 지난해 3월 총선을 앞두고 공천에서 배제되자 탈당, 무소속 의원이 된 지 1년3개월 만에 친정으로 돌아온 셈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홍 의원 복당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준석 대표는 최고위후 기자들과 만나 "홍준표 의원 복당의 건은 최고위에서 반대의견 없이 통과됐다"면서 "홍 의원은 오늘부터 국민의힘 당원이다. 즉시 효력이 발효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제가 당내 대권주자들, 원희룡 제주지사 행보에도 참석해 더 큰 정치를 하는데 힘을 보태는 것처럼 홍 의원도 조만간 대국민보고회를 기획하는 것으로 아는데 그곳에도 요청이 온다면 참석할 수 있다"고 홍 의원이 대선에 나설 수 있다는 점도 시사했다.

전날 이준석 대표가 홍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X-파일 의혹을 기정사실화하고 자당 의원들을 ‘레밍(나그네쥐)’에 비유하며 당내 반발이 커지자 '복당 백지화'를 강력 경고한 바 있어 이날 최고의 결정이 다소 의외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 오후 제주도 방문 중에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불법사찰에 해당하는 행위를 했다는 것은 들어본 바가 없다"며 "가장 아마추어스러운 공격"이라고 홍 의원을 직격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홍 의원 복당 문제야말로 전적으로 최고위원들 간의 의견 소통과 합의를 통해 진행하려 한다. (홍 의원의)이런 발언들도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라며 "그런 말을 지금 시점에 하시는 것은 다소 의아스럽기는 하다"고 복당 백지화를 경고한 바 있다.

앞서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의 상징인 검찰총장 출신이 언론 보도에 의하면 20여가지 본인과 가족비리 의혹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유감스런 일"이라며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국가 운영의 자질과 능력, 국민이 요구하는 엄격한 도덕성, 깊은 정치 내공과 경험이 없는 지도자는 일시 지나가는 바람일 뿐"이라며 "대선주자로 나서려면 실력과 도덕성부터 갖추어야 한다"고 윤 전 총장을 향해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아무리 염량세태라지만 국회의원들이 레밍처럼 무리지어 쫒아 다니는 정치를 해선 안된다"라며 일부 국민의힘 의원들을 들쥐로 비하해 당 내부로부터 강한 반발을 사기도 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복당 관련 소감을 밝힐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향후 대권 도전에 대한 포부를 밝힐 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로써 국민의힘은 권성동·김태호 의원에 이어 홍 의원이 복당하면서 지난해 총선 때 탈당하고 당선된 4명 가운데 친박 윤상현 의원만 무소속으로 남게 됐다. 의석은 103석이 됐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