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6월 경기실사지수 7.1P 상승했으나…여전히 '부정적'

  • 보도 : 2020.05.26 11:00
  • 수정 : 2020.05.26 11:00

한경연, 기업경기실사지수 조사 결과
6월 전망치 68.9, 전달보다 올랐지만…부정 전망 우세
제조업 자금사정 전망, 금융위기 이후 11년만 최저
"자금지원 절차 간소화 등 적극적 유동성 지원책 필요"

조세일보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우리나라 기업들의 경기전망치(다음달)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여전히 부정적 전망이 더 우세하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어 경기회복세가 지속될지는 미지수다.

26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6월 전망치는 68.9을 기록했다. 지난달(61.8)에 비해 7.1포인트 상승한 수치이나, 여전히 70선을 넘지 못하며 부정적 전망이 더 컸다.

과거 위기에 비해 회복속도도 더디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는 2009년 1월 최저치(52.0)를 기록한 후 두 달 만에 24.1포인트 오른 반면, 이번 위기 땐 지난 4월 최저치(59.3)를 기록 후 같은 기간 9.6포인트 상승하는데 그쳤기 때문이다. 한경연은 “한국 경제의 기초체력이 약화된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수요·공급의 복합적 충격이 겹쳐 경기 전망이 여전히 어두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6월 전망치 부문별로는 내수(71.4), 수출(71.1), 투자(77.0), 자금(78.2), 재고(104.8,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 의미), 고용(85.2), 채산성(76.2) 등 전(全)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업종별로 보면 자동차(42.1), 의류·신발(50.0), 의료·정밀기계(50.0), 비금속 광물(55.0), 금속·금속가공(55.2) 순으로 낮은 전망치를 기록했다.

제조업의 자금사정 전망(73.9)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월(66.4) 이후 11년 만에 최저치였다. 영업활동 부진으로 현금흐름이 위축되고, 금융기관 대출여건도 악화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4월 실적치는 70.6로 61개월 연속 기준선 아래에 머물렀다. 부문별로는 내수(74.2), 수출(72.0), 투자(76.8), 자금(82.6), 재고(107.3), 고용(84.9), 채산성(78.4)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어 회복세 지속에 대해 예상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기업들이 경제 충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자금지원 절차 간소화 등 적극적인 유동성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