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지원 "유재수-김기현 의혹, 이게 레임덕의 시작"

  • 보도 : 2019.12.02 11:04
  • 수정 : 2019.12.02 11:04

"유재수 사태, 조국 사태보다 더 중요한 문제로 갈 수도 있을 것"
"검찰 수사관의 불행한 선택으로 의혹은 더 증폭되는 것"
"제2의 댓글 사건이 될 듯, 靑사정기관의 선거 개입...간과될 일 아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2일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2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 인터뷰에서 청와대의 유재수-김기현 관련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점에 대해 "이게 레임덕의 시작"이라고 진단했다. (사진=더팩트)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2일 청와대의 유재수 전 부산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하명수사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점에 대해 "이게 레임덕의 시작이다"라고 진단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 인터뷰에서 "사정의 핵심인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검찰에)가서 사실을 인정하고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아울러 "청와대 하명이 됐다 하는데 더 제가 깜짝 놀란 것은 경찰에서 그 사이 청와대와 왔다 갔다 한 모든 하명, 울산시장에 대해서 정보사항의 자료를 울산 경찰이 내버렸다는 거"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상황을 '권력 누수 현상'이라고 단정하면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모든 고위 공직자나 정치인들의 정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며 "이 사람이 검찰에 가서 사실을 인정했다고 하면 이거는 중요한 레임덕 현상이다, 권력 누수 현상이다. 저는 그렇게 생각을 했다"고 재차 확인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 알고 보니까 (박형철이)인정하지 않을 수 없잖나. 경찰에서 검찰에다가 청와대하고 왔다 갔다 한 모든 보고하고 받은 걸 다 제출을 했다는 거 아니냐"며 "그렇기 때문에 (박형철) 자기도 검사인데 자료를 내놓으면서 요구를 하니까 '윗선이다'(라고 말한 게) 지금 퍼지고 있잖나"라고 반문했다.

박 위원은 특히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이 더 큰 문제로 퍼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그 사유에 대해 "어떻게 됐든 감찰을 무마했잖나. 그래서 정권 쪽으로 계속 나오고 있다"면서 "오히려 조국 사태보다도 이게 더 중요한 문제로 갈 것이다, 이렇게 했는데 지금 현재 뭐 검찰이 수사를 하니까 이제 지켜볼 수밖에 없다"고 레임덕 시작이란 점에 대해 탄식했다.

박 의원은 또한 "여기에 행정관, 소위 검찰 수사관이 한 번 조사 받고 두 번째 불려가니까 그 진행에 참 불행한 길을 선택하니까 의혹은 더 증폭되고 있는 것"이라며 세칭 '백원우 특감반원'이라 불리던 검찰 수사관의 극단적 선택이 청와대를 더 궁지로 몰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나아가 "어쩐지 이게 제2의 댓글 사건이 되는 것 같다"며 "국정원 댓글 사건도 사실상 정치 개입 내지 대통령 선거 개입을 했다. 특히 청와대 사정기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아니냐. 이렇게 볼 때 이게 그렇게 쉽게 간과될 일은 아니다"라고 우려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첩보를 묵살했다면 오히려 직무 유기'라고 강조한 부분에 대해선 박 위원은 “노 비서실장 말씀이 맞다”면서 “청와대에서 그러한 이야기를 듣고 묵살했다고 하면 그거는 직무유기”라고 첩보에 대한 확인과 정당한 조사는 합법적이라는 점을 언급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