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靑, 김기현 前 시장 관련 하명수사 의혹 보도는 "사실 무근"

  • 보도 : 2019.11.27 11:47
  • 수정 : 2019.11.27 11:47

靑 "당연한 절차 두고 마치 하명수사 보도한 점에 유감...앞으로도 그럴 것"
황운하 청장 "작년 야당측 고발 있던 시점부터 이미 제기되었던 의혹"
김기현 전 시장 "김대업 제2탄, 검찰 늦었지만 이제라도 진실 밝혀야"

청와대는 27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의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정문 모습(자료사진)

◆…청와대는 27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의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정문 모습(자료사진)

청와대는 27일 "김기현 전 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의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 무근이다"라고 밝혔다.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일정 수행 중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고 대변인은 그러면서 "청와대는 비위 혐의에 대한 첩보가 접수되면, 정상적 절차에 따라 이를 관련 기관에 이관한다"면서 "당연한 절차를 두고 마치 하명수사가 있었던 것처럼 보도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사안을 처리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자신이 울산경찰청장 재직 시절에 김기현 울산시장 비위 첩보를 청와대로부터 받고 수사를 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경찰청 본청으로부터 첩보를 하달받았을 뿐, 그 첩보 원천과 첩보의 생산경위가 어떠한지는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황 청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언론에 보도된 바에 따르면 청와대가 경찰청에 첩보를 이첩하였다고 한다“면서 "작년 야당측의 고발이 있던 시점부터 이미 제기되었던 의혹"이라고 언론보도를 반박했다.

당시 울산경찰은 아파트 건설사업 이권에 개입하거나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김 전 시장의 동생과 형, 비서 등을 입건했으나, 모두 무혐의 판정을 받았다.

이에 당사자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 앞서 배포한 회견문에서 "국민에게서 위임받은 공적 권한인 수사권을, 특정인의 개인적 출세와 특정 정치세력의 권력 획득· 강화를 위하여 자의적으로 마구 남용한 권력 게이트의 마각이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시장은 그러면서 "청와대가 공권력을 동원해 민심을 강도질한 전대미문의 악랄한 권력형 범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시장은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 독자적으로 판단, 처리했을 가능성이 미흡하다며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을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이런 의혹의 배경에 대해선 2014년 7월 26일 울산 남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당시 조국 전 수석이 선거현장을 방문하여 송철호 당시 여당 국회의원후보(현 울산광역시장) 선거지원을 위한 토크 콘서트를 가진 점과 후원회장을 맡았던 점을 강조했다.

그는 또한 황 청장과 송철호 시장 역시 가까운 사이임을 강조하면서 "만약 이러한 의혹이 사실이라고 하면, 황운하씨와 담당 경찰관들이 저지른 범죄는 희대의 선거사기행각을 벌인 김대업의 제2탄"이라며 검찰에 대해서도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증거를 확보해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