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영세 법인, '법인세 중간예납' 의무 면제되나

  • 보도 : 2018.09.12 16:10
  • 수정 : 2018.09.12 16:10

ㅇㅇ
영세 법인의 법인세 중간예납 의무를 면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다만 한 번에 납부하는 것이 오히려 부담되는 영세 법인은 중간예납을 선택해 납부해도 된다는 단서를 달았다.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사진)은 이 같은 내용의 '법인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12일 전했다.

법인세법은 납세의무가 있는 내국법인은 각 사업연도 종료 후 3개월 이내에 그 사업연도 소득에 대한 법인세 과세표준과 세액을 납세지 관할 세무서장에게 신고·납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한 기업의 일시납부에 따른 부담을 분산함과 동시에 균형적인 세수 확보를 목적으로 전반기 6개월분의 법인세를 사업연도 중간에 납부토록 하는 중간예납 제도를 의무화하고 있다.

이 때 납부할 세액이 1000만원을 초과하는 법인은 대통령령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일부는 납부기한 이내에, 남은 일부는 납부기한이 지난날부터 1개월(중소기업의 경우 2개월) 이내에 분납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법인세 일시납부 부담을 분산할 의도였지만 자금운영에 어려움이 있는 영세 소상공인의 경우에는 두 번의 법인세 납부로 인한 자금마련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라는 것이 추 의원의 주장.

추 의원은 이번 개정안에 영세 소상공인에게는 중간예납 의무를 면제하되, 법인세를 일시 납부하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도 있는 점을 고려해 납세자의 선택에 따라 중간예납도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를 통해 영세 소상공인의 납세협력 비용을 완화하고, 세제상으로 일정기간 동안 중간예납세액 만큼의 자금운영 여력을 제공한다는 것이 추 의원의 복안이다.

여기서 말하는 영세 소상공인은 조세특례제한법 제7조에 따른 소기업으로, 업종별 상시근로자 수가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2조제1항의 기준에 해당하는 소기업을 말한다.

한편 추 의원은 납부세액이 1000만원 이하인 영세 중소기업도 분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이번 개정안에 담았다.

추 의원은 "영세 중소기업에게 분납액만큼 일시적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것과 동일한 혜택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