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국세'通']

연이은 '악재', 모 지방청 조사국 관리감독 강화 필요

  • 보도 : 2016.05.25 15:41
  • 수정 : 2016.05.25 22:24

한 지방국세청 산하 조사국이 최근 한 달 사이 크고 작은 사건사고가 연달아 터지면서 흔들리고 있는 모습이다.

25일 국세청에 따르면 최근 某지방청 조사국에 근무하고 있는 한 관리자급 직원이 부하 여직원 수 명을 상대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소문이 확산되고 있다.

이 관리자급 직원은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하급 여직원들을 인근 식당 등으로 불러내 교제를 제안하는 한편 특정 여직원에게는 밤낮을 가리지 않고 휴대폰 문자메시지 등을 보내 교제를 하자는 제안을 수 차례에 걸쳐 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견디지 못한 여직원 중 일부가 이 사실을 제보, 문제가 수면 위로 불거진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가 불거지자 해당 관리자급 직원은 '정신병'을 이유로 장기병가를 낸 후 현재는 출근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지방청은 사건을 인지한 상태이지만 현재 문제를 일으킨 관리자급 직원이 병가를 낸 상태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사실조사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지방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피해자들의 정확한 피해정도가 어느 수준인지 파악되지 않았지만 일각에서 이야기 하고 있는 성추행 시도까지는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유사한 피해를 당한 여직원 중 일부는 자신이 관련됐다는 이야기가 알려지기를 꺼려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해당 관리자급 직원을 방치할 경우 더 큰 사건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정신과 치료가 더 중요하다"라며 "치료가 끝난 후 복귀하면 피해 여직원들의 의사를 반영해 징계여부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지방청이 관련인의 치료를 명분으로 시간을 끌어 사건을 유야무야 하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전언이다.이 뿐만이 아니다.

최근에는 해당 지방청 조사국 직원들이 상급자와의 협의도 없이 엉터리로 세무조사를 진행하다 적발, 징계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지방청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세무조사 대상기업과 관련한 중요 자료를 누락시킨 채 세무조사를 진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중요한 부분에 오류가 있음에도 불구 이를 상급자들과 의사소통하지 않은 채 임의대로 조사를 하다 적발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지방청 안팎에서는 이들이 해당 세무조사 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하고 중요 자료를 고의로 누락시킨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지방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이에 대해 "금품수수는 절대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뒤 "그냥 넘겨도 될 사항이지만 이쪽(지방청)에 새로운 관행을 정립하는 상징적인 차원에서 징계를 요구했다"고 애매한 답변만을 되풀이 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단순히 상급자와 의사소통 없었다는 이유만 가지고 징계요구를 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국세청의 한 관계자는 "해당 지방청 조사국이 지리적으로 떨어져 있다보니 기강이 해이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관리자들이 제대로 통제를 못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꽤 오래전부터 나왔다"고 귀띔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지난해에도 해당 지방청 조사국 소속 관리자급 직원이 단합대회를 갔다가 음주 후 추락, 크게 다친 일이 있었다고 들었다"며 "무슨 이유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해당 지방청 조사국 직원들에 대한 관리감독이 강화될 필요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