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예규

[생활 속 절세테크]

"룸살롱 종업원이 받은 팁, 세금은 주인이?"

  • 보도 : 2013.07.09 08:30
  • 수정 : 2013.07.09 08:30

유흥음식점 등을 운영하는 경우 종업원들은 흔히 '팁'이라 불리는 봉사료를 받는 경우가 생긴다. 이는 종업원 개인의 수입으로 사업자는 음식값만 매출로 신고하면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하지만 음식값과 봉사료를 합한 전체 금액을 신용카드로 결제를 하거나, 전체금액에 대한 영수증을 요구하는 때가 있는데, 이런 경우 세무처리를 잘못하면 봉사료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사업자가 대신 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유흥주점 사장 A씨도 봉사료에 대한 세무처리를 잘못해 낭패를 봤다.

서울 역삼동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얼마 전 관할 세무서로부터 세무조사를 받고 7500만원의 세금을 추징당했다.

추징세액에는 종업원 봉사료 1억원에 대한 부가가치세 900만원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는 실제로 종업원들이 받은 것으로 A씨의 수입금액이 아님에도 과세관청은 A씨에게 세금을 추징했다. 영수증을 발행할 때 음식값과 봉사료를 구분해 표시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A씨가 봉사료에 대한 부가세를 내지 않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했을까?

현행세법에 따르면 일단 음식업, 숙박업 및 개인서비스업의 경우에만 종업원의 봉사료를 과세표준에서 제외시킬 수 있다.

또 세금계산서·영수증·신용카드매출전표 등을 발급할 때는 용역의 대가와 봉사료를 구분 기재해 발급해야 하고 구분기재한 봉사료가 해당종업원에게 지급된 사실이 확인돼야 한다.

이때 구분기재한 봉사료가 공급가액의 20%를 초과하면 봉사료 지급액에 대해 5%의 소득세를 원천징수하고 봉사료 지급대장을 작성해야 한다.

봉사료지급대장에는 봉사료를 받는 사람이 직접 받았다는 서명을 해야 하며, 받는 사람 본인의 서명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봉사료를 받는 사람별로 신분증을 복사하고 성명,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을 기재하고 서명해 5년 동안 보관해야 한다.

아울러 봉사료를 받는 사람이 봉사료지급대장에 서명을 거부하거나 확인서 작성 등을 거부하는 경우, 무통장입금영수증 등 지급사실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다른 증빙을 대신 첨부해야 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