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나토 순방에 불거진 김건희 여사 비선 논란…민간인 동행 대통령 전용기로 귀국

  • 보도 : 2022.07.06 00:40
  • 수정 : 2022.07.06 00:40

이원모 인사비서관 부인, 나토 순방 동행해 김 여사 업무 돕고 전용기로 귀국

사적 인연 통한 부적절 수행 논란 불러와

조세일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해 K-패션 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원모 대통령인사비서관 부인 신모 씨가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스페인 마드리드 일정에 동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5일 동아일보와 MBC 등은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순방길에 대통령실 직원이 아닌 민간인 신분의 이원모 인사비서관 부인이 동행했다고 보도했다.

동아일보는 이날 "공식 직책을 맡지 않은 기업인 출신 신 씨가 대통령 전용기 등을 이용하며 대통령 부부의 해외 일정을 물밑에서 지원한 것을 두고 적절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5일 여권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신 씨는 윤 대통령 부부 지원을 위한 사전 답사 성격으로 수행단보다 먼저 스페인으로 출국했으며, 순방 기간까지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일부 업무를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또 "현지에서 몇몇 대통령실 인사와 함께 있는 모습이 일선 관료와 취재진에 노출되기도 했다"며 "신 씨는 나토 행사를 마친 후 대통령 전용기로 1일 대통령 부부, 수행단, 취재진과 함께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특히 "검찰 출신으로 변호사 신분이던 이 비서관은 윤 대통령의 대선 캠프 초기 단계부터 합류해 법률 대응 전반을 조력했다"며 "이 비서관의 부인 신 씨는 유명 한방 의료재단 이사장의 차녀"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의 대선 캠프 관계자는 "신 씨가 선거 당시 윤 대통령과 김 여사를 물밑에서 조력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으며, 한방 관련 J사 대표를 지내던 신 씨는 올 4월 30일 등기이사직을 사임했고, 5월 10일 법인 등기에 기재됐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이어 "이 때문에 신 씨가 대통령실 임용을 타진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MBC는 이날 "신씨는 순방당시 마드리드의 대통령 숙소에서 윤 대통령 부부와 함께 머물며, 경호상 기밀 사안인 김건희 여사의 일정과 의전을 확인하는 등 사실상 제2부속실 역할을 수행한 걸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어 "심지어 지난달 초 15명으로 구성된 순방 답사팀의 일원으로 대통령실 직원 그리고 외교부 직원들과 함께 스페인 마드리드에 다녀왔고, 이후엔 선발대의 일원으로 윤 대통령 부부보다 5일 먼저 스페인으로 출국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신씨는 김건희 여사와 오랜기간 개인적인 인연을 이어온 걸로 알려졌는데, 어떤 자격으로 1호기에 탑승해 윤 대통령 순방에 동행했는지, 이 과정에서 관용여권을 발급받았는지 등을 당사자에게 직접 물어봤지만 신 씨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고 MBC는 밝혔다.

이어 "다만 대통령실은 MBC의 관련 질의에 '신씨는 해외 순방에서 전문성을 살려 행사 기획 등의 업무를 무보수로 수행했으며, 그 과정에서 어떤 위법 사항도 없었음을 명백히 밝혀드린다'는 짧은 입장을 전해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신씨의 마드리드 호텔 비용과 대통령 전용기인 1호기 탑승 비용에 대통령실 예산이 쓰였는지에 대해서 대통령실은 특별히 답을 하지 않았다고 MBC는 전했다.

봉하마을 방문 당시 민간인 동행 논란에 이어 나토 정상회의 참석 과정에서 다시 민간인 비선 인사의 동행 논란이 불거지면서 사적 인연을 활용한 부적절한 수행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세일보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