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50조원 추경', 文-尹 첫 회동 최우선 의제 될 듯... 정부 압박

  • 보도 : 2022.03.28 10:35
  • 수정 : 2022.03.28 10:35

김은혜 대변인 "尹당선인, 첫째도, 둘째도 민생을 염두에 둬... 무엇보다 시급"

"손실보상, 국가가 당연히 이행해야 할 의무 있어"... 변수는 정부 반대 입장

총리 윤곽은 4월초 가려질 듯. 金 "새 총리, 새 정부와 함께 일해야"

오늘(28일)로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간 만찬회동에서 코로나 손실보상을 골자로 하는 제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이 최우선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세일보
◆…김은혜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이 28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감원 연수원에 마련된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수위사진기자단 제공]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오전 통의동 인수위 브리핑을 통해 "당선인은 첫째도, 둘째도 민생을 염두에 뒀다. 코로나로 고통 받는 국민 걱정을 덜고 힘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얘기하다보면 자연스레 나오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손실보상 문제는 무엇보다 가장 시급하게 다뤄져야 된다“며 ”청와대에 적극적 협조와 지원을 요청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우선 추경 문제를 해결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당선인께서 그동안 '영업제한, 거리두기, 행정명령으로 국민께 피해를 끼칠 경우 손실보상은 당연히 이행해야 할 의무가 국가에 있다'고 했다"며 "현 정부에서도 국민께 가장 절박하고 절실한 코로나 문제에 대해 여야가 없이 임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추경 50조는 국민께 드린 약속이었고 지금 일어서실 수 있도록 힘이 되어드리고 손을 건네 드리는 당위성은 현 정부도 함께 공감하시고 지원해주실 것"이라며 2차 추경에 반대하는 현 정부를 압박했다.

윤 당선인은 대선 후보 때부터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 손실보상에 대해 강조해왔다. 당선인이 된 이후에도 줄곧 정부에 추경안 제출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재원 마련 방식 등 세부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시각차를 보이면서도 추경 편성 압박에는 힘을 보태겠다고 공언한 상태지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추경 50조원 편성에 대해 강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는 점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에 윤 당선인은 오늘 문 대통령과의 첫 회동에서 50조원 규모의 추경에 대한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셈이다.

한편 김 대변인은 신임 총리 후보 발표 시기에 대해선 "총리 후보자를 내정한 경우 국회로 인사청문을 요청하면 최소 3주가 걸린다"며 "새 총리는 새 정부 임기 시작과 함께 일할 수 있도록 4월 초 정도에 총리 후보자에 대한 윤곽이 가려져야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