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수현 靑 소통수석 "종전선언, 신뢰구축의 첫 단계"

  • 보도 : 2021.09.23 09:42
  • 수정 : 2021.09.23 09:42

"종전선언, 현재 상태에서 갈 수 있는 최선의 징검다리...文대통령 계속 강조"

'BTS 정치적 이용 아니냐' 지적엔 "유엔에서 초청한 것...자부심 가져야 할 일"

윤석열의 '대장동 의혹' 靑 입장 요구엔 "왜 청와대에 묻나? 거꾸로 묻고 싶다"

조세일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재차 '한반도 종전선언'을 제안한 점에 대해 "북미 간 신뢰 회복 구축의 첫 단계로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춘추관 브리핑하는 박 수석[사진=청와대]
 
청와대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재차 '한반도 종전선언'을 국제사회에 제안한 것과 관련, "북한과 미국 간 당사자 간에 그런 비핵화에 이를 수 있는 맨 첫 단계 신뢰의 구축인데 그런 신뢰가 구축될 수 있는 첫 단계라고 보기 때문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상태에서 그것이 저희가 갈 수 있는 최선의 징검다리기기 때문에 (문 대통령께서) 계속 강조를 하신 것이라 봐야 한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박 수석은 '종전선언을 북한 비핵화의 결과가 아니라 북한 비핵화의 유인으로 삼겠다는 것이죠'라는 사회자의 해석에 "정말 앵커께서 바로 지적해주셨다. 이 종전선언이라고 하는 것은 정치적인 상징적 행위"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북한도 여러 계기에 합의를 했기 때문에 추진 가능하다고 하는 것이고 결과가 아니라 이것은 첫 출발이고 바로 신뢰구축의 첫 단계 이것이 비핵화에 이르는 여러 단계들을 추동해내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이 UN총회 연설에서 이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라고 비판’한 언론에 대해선 "오늘 아침 언론을 보면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이런 종전선언에 대해서 미국은 모든 가능성을 열린 자세로 가지고 있다’ 라는 취지의 답변을 이미 했다"면서 "저희가 따로 설명하지 않더라도 이미 여러 차례 미국, 북한 또 한국 이렇게 합의한 바가 있기 때문에 서로 잘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 일축했다.

이에 진행자가 ‘지난주 왕이 중국 외교부장 방한 때 혹시 종전선언 이야기가 된 게 있냐’고 질문하자 박 수석은 “그런 것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국내 보수언론에서 북한의 도발은 언급 않으면서 종전선언만 제안하냐’는 보도를 내놓은 데 대해서 박 수석은 "정부라고 하는 것은 모든 상황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최선의 선택하게 돼 있고 최선의 결과를 만들어내기 위해서 노력한다는 말씀으로 갈음하겠다"고 일축했다.

한편 박 수석은 방탄소년단(BTS)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정치적으로 이렇게 하는 것 아니냐, 이런 게 있던데 정말 있는 건 있는 대로 평가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그는 이어 "팬데믹을 잘 극복하고 있는 대한민국 대통령을 초청한 것이고 그 다음에 미래세대 대표인 청년대표인 BTS를 초청한 것인데 이것은 저희가 초청한 것이 아니라 유엔이 초청한 것"이라며 "유엔이 각각의 의미를 두고 초청한 것이니 문재인 대통령은 문 대통령대로, BTS는 BTS대로 정말 대한민국 국격과 위상과 문화의 힘이 이렇게 커져 있다는 그런 자부심을 가져도 충분한 일인데 굳이 정치적으로 해석할 필요가 있는지 저는 의아하다"고 반박했다.

박 수석은 또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장동 개발의혹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물은 것과 관련해선 "대통령께서 이미 강조하신 바가 있다. 정치의 계절이 돌아왔지만 청와대는 정말 정치적 중립을 지키면서 방역 그 다음에 백신접종 민생 여기에 집중한다"라며 "그걸 왜 청와대에 묻나. 거꾸로 여쭤보고 싶다"고 반문하며 답변할 가치가 없음을 밝혔다.

아울러 '대장동 입주민이라고 밝힌 시민이 지난 14일에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관련 글을 올렸는데 청와대가 비공개 처리한 이유‘와 관련해선 "대장동뿐만 아니라 저희가 이미 지지난달에 국민청원에 운영방침을 이런 걸 대비해서 이미 밝혔다"며 청원이 아닌 정치화 될 수 있는 사안들에 대해서 선거기간 중에는 청와대가 원칙에 따라서 비공개하는 것임을 설명했다.

청와대는 지난 7월 12일 "20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예비후보등록 시작일인 오늘(7월 12일)부터 선거일인 2021년 3월 9일까지 '선거기간 국민청원 운영정책'을 적용한다"며 "해당 기간 특정후보, 정당을 지지하거나 비방하는 등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국민청원은 비공개하고 20만 명 이상 동의 시 선거관련 청원은 답변기일을 선거일 이후로 연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국민의힘 대권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난 22일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혹 관련자가) 민주당 후보라고 해서 진상규명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며 "청와대와 법무부, 검찰, 공수처가 다 입을 다물고 있는데, 그분들이 어떤 입장인지 물어봐 달라"고 청와대의 답변을 요구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