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내수 부진에 추석 前 화폐공급 6년만에 최저

  • 보도 : 2021.09.17 12:00
  • 수정 : 2021.09.17 12:00
조세일보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추석 자금 방출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올해 추석 전 화폐 공급이 지난해보다 4.8% 감소한 4조8268억원을 기록하며 2015년 4조7227억원 이후 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코로나 충격으로 인한 내수경기 부진과 국민지원금이 카드 등으로 지급되면서 현금수요를 상쇄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2021년 추석 전 화폐공급 실적’에 의하면 추석 전 10영업일간(2021.9.6.~9.17.) 한은이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순발행액)은 4조826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2000억원 감소했다. 순발행액은 발행액에서 환수액을 차감한 금액이다.

한은은 추석 연휴기간은 지난해와 같았으나 발행액과 환수액이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자영업자 등의 내수경기 부진과 함께 추석 전 국민지원금이 카드, 상품권 등 위주로 지급된데 주로 기인했다고 분석했다.

한국은행 발권국 발권기획팀 정복용 팀장은 “코로나 충격의 장기화로 자영업자, 실업자 등 소득 수준이 좋지 않다”면서 “또한 추석 직전 지원된 국민지원금이 선불카드, 지역사랑 상품권 등 현금을 대체할 수 있는 수단으로 지급되면서 현금수요를 상쇄한 영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현금 지급수단이 발달하면서 기조적으로 화폐 발행액과 환수액 모두 줄어들고 있는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지역별로는 추석 전 10영업일간 순발행액이 경기본부(20.9%), 제주본부(11.7%) 및 광주전남본부(7.1%)의 경우 전년대비 증가한 반면 발권국(서울) 및 여타 지역본부는 대체로 감소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