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동연, 尹·崔에 "과거 재단하다 임기 못 채우고 정치해"

  • 보도 : 2021.07.21 21:09
  • 수정 : 2021.07.21 21:09

이재명 '기재부 나라냐' 발언엔 "전형적 편가르기"

조세일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연합뉴스 자료사진]
 
범야권의 잠재적 대권주자로 꼽히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2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감사나 수사 같은 것을 통해 과거를 재단하는 일을 했던 분들"이라고 비판적으로 평가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헌법기관장, 권력기관장을 한 분들이 임기를 채우기 전에 나와서 정치를 한다는 것에 대해 국민이 어떻게 볼지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치는 미래에 대한 일이고 갈등을 조정하는 역할인데 (두 사람이) 맞는 건지 잘 모르겠다"며 "대한민국 미래에 어떤 비전과 내용의 콘텐츠를 갖고 계시는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세 사람 모두 문재인 정부 출신의 범야권 주자로 분류되지만, 임기가 정해진 자리를 중도 사퇴한 윤 전 총장, 최 전 원장과 자신은 다르고 정책적으로도 보다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부각한 발언으로 보인다.

기재부 출신인 김 전 부총리는 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연말 경기도 예산 문제로 기재부와 충돌하면서 '기재부의 나라냐'고 비판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은 기재부의 나라도, 정치인의 나라도 아니고 국민의 나라일 뿐"이라며 "전형적인 편 가르기"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런 이야기를 하면 일부 지지층은 '사이다' 발언이라 하겠지만, 별로 생산적인 이야기는 아니다"라고 일침을 놨다.

김 전 부총리는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공직을 34년 했고 사회로부터 많은 빚을 지고 있다.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으려고 한다. 깊이 고민 중"이라며 출마를 강하게 시사했다.

그러나 여야 중 어디로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여와 야, 소위 보수와 진보로 재단하는 것이 맞지 않고, 그것을 뛰어넘어야 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또 "많은 정치 주자가 나오는데 미래, 경제 이야기는 하지 않고 주로 과거 이야기, 네거티브가 주를 이룬다"며 "지금 구도로는 우리 사회와 경제에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