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비트코인, 中·EU 옥죄기 이어 美의회 불법거래 연관 조사까지

  • 보도 : 2021.07.21 11:50
  • 수정 : 2021.07.21 11:50

조세일보
◆…사진:위키피디아
 
중국의 단속에 이어 EU의 가상화폐 거래자 신분확인 의무화 규정신설도 모자라 미 상원의원의 불법거래 조사 착수 소식까지 비트코인을 옥죄는 뉴스가 쏟아지고 있다.

20일 미 CNN에 따르면 미 중진 게리 피터스(Gary Peters) 상원의원이 최근 몇 차례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해커의 공격을 이유로 가상화폐와 랜섬웨어 공격간의 연관성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리 피터스 국토안보 및 정부정책위원장은 20일(현지시간) CNN 뉴 데이(New Day) 프로그램에서 “가상화폐가 사이버 범죄자를 대담하게 만드는 방법에 대해 파악하고 이에 대응할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초당적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조사는 미시간 민주당원과 다른 의원들이 최근 랜섬웨어 공격과 관련해 곧 발표될 법안을 포함, 급증하는 사이버 보안 사고를 해결하기 위해 취하는 여러 조치 중 일부”라고 덧붙였다.

특히 가상화폐는 사이버 범죄자들이 선택하는 중요한 매개물로 지난해 가상화폐로 지불된 몸값이 4억 달러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규제가 약한 아키텍처가 더 광범위한 익명성을 허용함으로써 이러한 종류의 공격을 가능케 했다는 생각이다.

지난 5월 다크사이드로 알려진 범죄 해킹그룹은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랜섬웨어 공격으로 230만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갈취했다. 당시 리사 모나코 법무부 장광은 랜섬웨어 공격을 “‘전염병’이라 부르며 범위와 정교함이 크게 높아졌다”고 말했다.

콜로니얼 사건 얼마 지나지 않은 지난 6월 주요 육류 생산업체인 JBS USA도 랜섬웨어 공격으로 생산이 전면 중단되었으며 대가로 1100만 달러를 지급하고서야 생산을 재개할 수 있었다.

이달 들어 JBS를 공격한 동일한 랜섬웨어 갱단은 지역 식당, 회계 회사 및 치과 의사와 같은 수많은 소규모 비즈니스를 간접적으로 지원하는 IT 서비스 제공업체인 카세야(Kaseya)를 공격하고 잠금 해제 조건으로 7천만 달러를 요구했다.

블록체인 분석업체 체인어넬리시스(Chainalysis)에 따르면 지난해 몸값으로 지불된 가상화폐는 4억1600만 달러로 지난 2019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했으며 6월까지 2억 달러 이상이 지불된 것으로 확인됐다.

피터스 상원의원은 “우리는 가상화폐를 취급하는 이유를 확인하고 그들이 선택한 이유와 그 선택을 방해할 수 있는 방법을 이해하고 싶다”며 “법 집행기관에서 추적하기 어려운 가상화폐가 랜섬웨어 공격에 사용되는 이유와 이를 막을 수 있는 방안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