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자치경찰제, 권력기관 개혁의 중요한 내용"

  • 보도 : 2021.07.01 10:20
  • 수정 : 2021.07.01 10:20

7월1일 자치경찰제 본격 시행에 SNS 통해 소회 밝혀

"경찰 창설 76년만의 변화...국민의 안전보호·편익증진 위한 것"

"경찰, 국가경찰, 국가수사보부, 자치경찰 3원 체제로 바뀌어"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1일 본격 시행되는 자치경찰제와 관련 "우리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한 권력기관 개혁작업의 중요한 내용"임을 강조했다. 지난 5월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7월 1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자치경찰제와 관련, "자치경찰제는 우리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한 권력기관 개혁작업의 중요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자치경찰제가 오늘부터 본격 시행된다. 경찰 창설 이후 76년 만의 변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경찰은 국가경찰, 국가수사본부, 자치경찰이라는 3원 체제로 바뀌게 되었다"며 "경찰권을 분산하고 민주적 통제를 강화하는 한편, 치안에 있어서도 현장성, 주민밀착성을 높임으로서 궁극적으로는 국민의 안전보호와 편익 증진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자치경찰제는 주요 선진국들이 이미 시행하고 있는 제도"라며 "국가에서 지방으로 치안 패러다임이 전환된다는 데 중대한 의미를 가진다"고 했다.

아울러 "시도자치경찰위원회가 자치경찰사무를 지휘하고 감독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요구와 지역 사정에 맞는 차별화된 치안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그 효과도 기대했다.

나아가 "가정폭력, 아동학대 등 범죄를 예방하고 약자를 보호하며, 생활 안전, 교통, 경비 등 지역별 사정에 맞는 지역맞춤형, 주민밀착형 치안이 강화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제도가 완벽히 정착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며 "시행 초기 생길 수 있는 혼선이나 우려를 조속히 불식하고 현장에 빠르게 안착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들이 서로 긴밀히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정부도 자치경찰제가 튼튼히 뿌리내려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조세일보
◆…1일 자치경찰제 본격 시행관련 문재인 대통령 소회 글[출처=문대통령 SNS 제공]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