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 "외교 통한 대북 접근 환영", 바이든 "완전한 비핵화가 목표"

  • 보도 : 2021.05.22 08:35
  • 수정 : 2021.05.22 08:35

文대통령 "北비핵화 시간표에 양국 간 생각의 차이 없어"

바이든 "김정은 바라는 것 모두 주지는 않을 것" 강경 입장도 보여

성 김, 대북특별대사 임명 깜짝 발표...文 "전문성 탁월, 기대가 크다"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은 21일(이하 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외교를 통한 북핵문제 해결에 의견을 같이 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지키는 변화 없이는 북한을 '적법국가'로 인정하기 어렵다는 점을 강조해 북핵문제 해결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싱가포르 공동성명 등 과거 합의를 토대로 현실적이고 실용적 접근을 통해 북한과의 외교를 모색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방향을 환영한다"며 "검토 과정에서 양국이 빈틈없는 긴밀한 공조를 이룬 것을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바이든 대통령과 저는 남북 간, 북미 간 약속을 기초한 대화가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드는 데 필수적이라는 믿음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한미 양국은 긴밀히 소통하며 대화와 외교를 통한 대북 접근법을 모색할 것이다. 북한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북한의 전향적인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또한 "한미 양국이 함께 이룰 가장 시급한 공동과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실용적이고 점진적이고 단계적이고 유연한 방식으로 접근해 나가겠다는 원칙에 대해 한미 간 인식을 함께 하고 있고 앞으로도 함께 노력할 것"이라며 "비핵화 시간표에 대해 양국 간 생각의 차이가 있지 않다"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에 앞서 발표한 바이든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 프로세스를 통해 우리가 어떻게 북한을 보고 있는지 우리가 어떻게 상황을 인식하는지 말했다"며 "북한을 외교적으로 참여시키겠다는 것을 얘기했다"고 북핵 문제에 대한 외교적 해법이 원칙임을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지난 4번의 행정부를 통해 (북핵문제 해결)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며 "하지만 앞으로 우리는 문 대통령과 긴밀히 공조할 것이다.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도 "지금 약속대상은 핵무기, 핵개발 프로그램을 완전히 단계를 낮추면서 줄여나가는 것"이라며 "그게 보이기 전에는 섣불리 앞으로 나아갈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와 함께 "(김정은)그가 바라는 것을 모두 주지는 않을 것"이라며 "(북한의 목표는) 국제사회에 적법국가로 인정받는 것이지만 그게 쉽게 되지 않을 것이다. 우리 외교팀이 북한과 계속 얘기했고 이런 부분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대북문제와 대북전략 접근에 있어 한국을 항상 긴밀하게 참여시킬 것을 확실히 말했다"며 "그리고 성 김 대사를 대북특사로, 북한 문제에 대해 잘 알고 계시는 분께서 함께해 주셨다"고 성 김 아태차관보 대행을 대북특사 임명한 것을 깜짝 발표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 임명 발표에 대해 "미국이 북한과 대화를 통한 외교를 하고, 이미 대화의 준비가 돼 있다는 강한 의지 표명이라고 본다"며 "한반도 문제에 전문성이 탁월한 분이 임명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