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정부, 올해 역성장 기정사실화…카드매출 등 속보지표 일제히↓

  • 보도 : 2020.09.14 06:45
  • 수정 : 2020.09.14 06:45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첫주, 음식점 카드매출 -28%·지하철 승객도↓
'방역이 먼저' 소비살릴 뾰족한 수 없어…공공기관 투자 1조 당겨 쓰기로

yunhap

◆…한산한 명동거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8일 오후 명동거리가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한산하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가 -1.1%의 역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내년 성장률도 3.5%에 그칠 것으로 보는 등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2020.9.8 hama@yna.co.kr

정부가 올해 성장률을 수정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역성장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경제활동이 급격히 위축, 경기 'V자 반등'이 사실상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1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그동안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서라도 역성장을 방어하겠다는 입장이었으나 최근에는 역성장이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선회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지난 1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정부도 순성장은 어려워졌다고 보고 있다"며 "하반기에 방역을 진정시키고 수출을 회복시켜 역성장 폭을 최소화하는 게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공식 석상에서 순성장이 어려워졌다고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유럽 재정위기가 닥친 2012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으로 전망치를 수정하며 올해 한국 경제가 -1.1% 역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와 KDI의 성장률 눈높이가 낮아진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3분기 경기 반등이 어려워진 탓이 크다.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을 반영한 경기지표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으나 카드승인액이나 대중교통 승객 등 내수경기와 경제활동을 속보성으로 보여주는 지표는 2월 말∼3월 초 수준으로 나빠졌다.

기재부에 따르면 음식점 카드매출은 9월 첫째 주(8월 31일∼9월 6일)에 전년 동기 대비 28.4% 급감했다. 감소율은 2월 넷째 주(-37.8%)보다는 작고 3월 첫째 주(-27.4%)와 비교하면 컸다.

다만 9월 첫째 주 전체 카드승인액은 2.2% 감소하는 데 그쳐 그 폭이 3월 첫째 주(-10.3%)보다 작았다. 방역조치가 강화된 영향이 식당 등 대면 서비스업종에 집중된 결과로 풀이된다.

8월 넷째 주에 74.7% 줄어든 영화 관람객은 9월 첫째 주에도 72.6% 감소하며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지하철 이용객도 9월 첫째 주에 전년 동기 대비 41.4% 감소했다. 승객 감소율은 3월 첫째 주(-42.7%)보다 작았지만 2월 넷째 주(-34.9%)보다는 컸다.

8월 31일부터 9월 6일까지 철도 이용률도 1년 전보다 50.6% 하락했다. 소비자들이 이동 자체를 꺼리는 상황이다.

앞서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7월 소매판매액은 한 달 전보다 6.0% 줄어들었는데, 8월 이후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이 반영되기 시작하면 주요 지표는 이보다 훨씬 나빠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코로나19 1차 확산이 잠잠해진 시기에는 재난지원금 지급 등 소비 활성화 정책을 썼지만, 방역문제가 심각한 지금은 경기를 살릴 뾰족한 수가 없어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3차 추경을 바탕으로 8월부터 8대 소비쿠폰을 지급하겠다는 계획도 코로나19 재확산에 모두 연기됐다.

이에 정부는 우선 공공기관 투자를 늘려 지역 경기를 조금이라도 떠받치기로 했다.

도로안전 확보, 송배전 건설 등 내년분 공공기관 투자계획 가운데 1조원을 올해 4분기로 앞당겨 쓴다.

올해 계획된 공공기관 투자(60조5천억원)도 100% 모두 집행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