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정 총리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검토"

  • 보도 : 2020.08.14 11:02
  • 수정 : 2020.08.14 11:02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 주재
"의사협회·광복절 집회 금지…위반시 엄정대응"

조세일보

◆…(사진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세와 관련해 "서울시와 경기도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에 준하는 대응조치를 신속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에서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 지역사회로의 전파 우려가 대단히 높은 상황"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확진자가 집중된 기초지자체 차원에서도 행정명령 등 적극적인 방역조치를 취하는 것을 검토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 "오늘 오후에는 의사협회에서, 또 광복절인 내일에는 일부 단체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서울시와 경찰청에서는 이들의 집회를 금지하고, 이에 위반하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번 연휴기간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의 중대한 고비"라며 "방역당국과 관계부처에서는 수도권 방역관리에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