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지원 "대북송금, 나는 관련되지 않았다" 반박

  • 보도 : 2020.07.27 12:38
  • 수정 : 2020.07.27 12:38

"현대가 금강산 관광 등 7대사업 대가로 지불했다는 것 밝혀진 사실"
"어떤 계좌로 北에 송금된 지 몰라...특사 때 北요구에 단호히 거부"

조세일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5억 달러 대북송금 혐의로 옥고를 치른 것과 관련해 "나는 관련된 적이 없다"고 적극 부인했다. (사진=연합뉴스tv방송 캡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5억 달러 대북송금 혐의로 옥고를 치른 것과 관련해 "나는 관련된 적이 없다"고 적극 부인했다.

박 후보자는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제가 2000년 대북특사를 하면서 대북송금으로 옥고를 치른 적이 있다"라며 "그런 잘못된 일을 또 할 것인가에 대한 염려도 있지만, 2000년 6·15 정상회담 당시 5억 달러 중에 정부 돈은 1달러도 안 들어갔다"고 해명했다.

박 후보자는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 성사에 기여했지만 이후 현대그룹이 국정원 계좌를 통해 북한에 4억5000만 달러를 보낸 사실이 드러났고, 이 중 정부의 정책적 지원금 1억 달러가 포함돼 있다는 결론이 내려지면서 2003년 6월 18일 불법 대북송금 사건과 직권남용, 외국환거래법 및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이와 관련해 박 후보자는 "현대가 금강산 관광 등 7대 사업의 대가로 이를 지불했다는 것은 역사적으로 사법적으로 밝혀진 사실"이라며 "저는 어떤 계좌를 통해 현대가 북한으로 송금했다는 것을 몰랐다"고 재차 부인했다.

박 후보자는 조태용 미래통합당 의원의 유사 질문에서도 "저는 북한에 불법 송금하지 않았다"며 "개입하지도 않았고, 대북 특사를 할 때도 북한에서 그런 요구를 했을 때 단호히 거부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문제는 현대에서 7대 사업의 대가로 한 것“이라며 ”대법원 확정 판결이 있었지만, 송금을 국정원 계좌를 통해 옮기는 것은 알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홍길 청문위원 등은 박 후보자가 통합당으로부터 '북한과 내통한 사람' 등 '친북 성향' 비판을 받은 데 대해 남북관계 개선에 지대한 공을 세운 후보에 대한 지나친 의혹 제기라면서 강하게 질타하기도 했다.

특히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주당 의원은 박 후보자에 대한 '북과 내통' 공격에 대해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간 역사적 남북정상 회담 성사에 일조한 국정원 직원 등 관련자들이 모두 다 내통한 것이냐"고 반문하는 등 색깔론에 강하게 반박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