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여정 "비핵화 의지 없는 것 아냐…다만 상응조치 있어야"

  • 보도 : 2020.07.10 10:47
  • 수정 : 2020.07.10 10:47

10일 새벽 조선중앙통신 통해 담화문 발표...비건 귀국 시기에 맞춰
"올해안엔 북미정상회담 없어…미국에나 필요, 우리에겐 무익"
"김정은, '트럼프 좋은 성과 있길 기원한다' 인사 전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10일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없음에 재차 분명히 했다. 다만 미국 측의 상응하는 조치가 있으며 비핵화 의사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내 담화문에서 "어디까지나 내 개인의 생각이기는 하지만 모르긴 몰라도 조미(북미)수뇌회담과 같은 일이 올해에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라고 단언했다.

김 부부장은 "두 수뇌(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단과 결심에 따라 어떤 일이 돌연 일어날지 그 누구도 모르기 때문"이라면서 "명백한 것은 조미수뇌회담은 (북미정상회담은) 미국 측에나 필요한 것이지 우리에게는 전혀 비실리적이며 무익하다는 점을 놓고 그러한 사건을 점쳐보아야 할 것"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조미수뇌회담이 성사된다고 치자. 미국은 우리 지도부와의 계속되는 대화만으로도 안도감을 가지게 되어 있고, 또다시 수뇌들사이의 친분관계를 내세워 담보되는 안전한 시간을 벌수 있겠지만 우리는 미국과의 협상에서 거두어들일 그 어떤 성과도 없으며 기대조차도 하지 않고 있다"고 미 행정부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나는 조미사이의 심격한 대립과 풀지 못할 의견차이가 존재하는 상태에서 미국의 결정적인 입장 변화가 없는 한 올해 중 그리고 나아가 앞으로도 조미수뇌회담이 불필요하며 최소한 우리에게는 무익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더우기 올해 중 조미수뇌회담은 그 가능성 여부를 떠나 미국이 아무리 원한다고 해도 우리가 받아들여주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못을 박았다.

김 부부장은 회담 불가 방침에 대해 "미국에나 필요했지 우리에게는 무익하다. 우리의 시간이나 떼우게 될 뿐이고 그나마 유지돼 오던 수뇌들 사이의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수 있는 위험이 있다"며 "쓰레기 같은 볼턴이 예언한 것이기에 절대로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부부장은 지난해 6월 30일 판문점 깜짝 북미회동에 대해선 "(당시)조미수뇌회담이 열렸을 때 우리 위원장 동지는 미국대통령에게 화려한 변신과 급속한 경제번영의 꿈을 이루기 위해 우리 제도와 인민의 안전과 미래를 담보도 없는 제재해제 따위와 결코 맞바꾸지 않을 것과 미국이 주도하는 집요한 제재봉쇄를 뚫고 우리 식대로,우리 힘으로 살아나갈 것임을 분명히 천명하시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후 우리는 제재해제 문제를 미국과의 협상의제에서 완전 줴던져버렸다"며 "나는 '비핵화조치 대 제재해제'라는 지난 기간 조미협상의 기본주제가 이제는 '적대시철회 대 조미협상재개'의 틀로 고쳐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김 부부장은 비핵화 의지가 없는 것은 아니다는 점을 강조해 북미 대화 가능성을 열어 놓기도 했다.

그는 "우리는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지금 하지 못한다는 것을 분명히 한다"며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자면 우리의 행동과 병행하여 타방(상대방)의 많은 변화, 즉 불가역적인 중대조치들이 동시에 취해져야만 가능하다는 것을 상기시킨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타방의 많은 변화라고 할 때 제재해제를 념두한 것이 아님은 분명히 찍고 넘어가자고 한다"면서 "나는 원래 남조선을 향해서라면 몰라도 미국사람들을 향해서는 이런 글을 쓰기를 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우리 위원장 동지의 개인적 감정은 의심할 바 없이 굳건하고 훌륭하다"면서도 "우리 정부는 현 미국 대통령과의 관계여하에 따라 대미 전술과 우리의 핵 계획을 조정하면 안 된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도 상대해야 하며 그 이후 미국 정권, 나아가 미국 전체를 대상해야 한다"며 "가까운 며칠어간 미국의 고위당국자들의 발언만 놓고 보아도 대통령과의 관계와는 무관하게 우리가 앞으로 해야 할 일을 알 수 있게 한다"고 했다.

김 부부장은 "어쨌든 조미수뇌들 사이의 관계가 좋다고 해도 미국은 우리를 거부하고 적대시하게 되어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만을 생각하며 우리가 하지 말아야 할 실수는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경계하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미국에 위협을 가할 생각이 전혀 없으며 이에 대해서는 위원장동지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분명한 입장을 밝히신 적이 있다"며 "그저 우리를 다치지만 말고 건드리지 않으면 모든 것이 편하게 흘러갈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위원장 동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에서 반드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는 자신의 인사를 전하라고 하시였다"고 미 대선에서 승리하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