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대일특사 파견에 신중한 입장 밝혀

  • 보도 : 2019.07.19 09:59
  • 수정 : 2019.07.19 09:59

"대일특사 무조건 보내는 건 아닌 것 같다...먼저 해결방법 논의돼야"
"교훈 얻은 게 있어...국민적 공감대.피해자 수용가능성 있어야"
"반일감정 그런 생각도 그럴 생각도 없어"

18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5당대표 회동 모습(청와대)

◆…18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5당대표 회동 모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야당 대표들이 '한일 무역분쟁 해결을 위해 우선적으로 대일특사를 파견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특사나 고위급회담이 해법이 된다면 언제든지 가능하지만 무조건 보낸다고 되는 건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대표들과의 회동에서 "먼저 해결방법이 논의되어져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를 언급하며 "교훈을 얻은 게 있다. 양국 정부간 합의만이 아니라 피해자들의 수용가능성, 국민적 공감대가 있어야 한다"고 위안부 합의가 불충분한 요소를 가지고 있음을 재차 강조했다.

황 대표가 '말과 감정만으로 해결할 수 없다'며 자제를 촉구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은 "반일감정은 스스로도 갖고 있지 않다. 그런 생각도, 그럴 생각도 전혀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추경 관련해선 "추경 통과 의지를 밝혀준다면 일본 수출규제조치 대응에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협조를 요청했으나, 황 대표의 강한 반발로 구체적 합의에 이르지 못해 공동발표문에서 제외됐다.

회동 분위기에 대해 고 대변인은 "예상했던 시간을 훌쩍 넘겨 서로 많은 이야기를 주고받았다"며 "대부분 대표분들이 일본 문제로 모였으니 그걸 먼저 매듭 짓자고 해서 그 사안에 국한해 의견들을 서로 나눴다"고 전했다.

그는 여야가 합의한 비상협력기구 구성과 관련해선 "민관비상대응체제가 기업과 정부가 함께하는 체계라면 비상협력기구는 정부와 당이 함께하는 기구라는 데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이 의견을 일치했다"며 "어떻게 구성할 지는 실무적으로 해결할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재검토 여부에 대해선 "의견들이 있었다"면서도 "공동발표문의 '번 항목을 보면 한일 관계 및 동북아 안보를 위협한다는 문구가 있다. 의견들이 이 문구에 반영됐다고 봐달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회동후 다른 야당 대표들이 없는 상황에서 일대 일로 짧은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다만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 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