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이해찬 "이 경제전쟁 쉽게 안 끝나, 어차피 한번 건너야 할 강"

  • 보도 : 2019.07.18 19:28
  • 수정 : 2019.07.18 19:28

"일본 경제침략 문제, 초당적 합의 이뤄야"
"북핵문제, 국회 방북단 편성해 함께 노력하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간 회동에서 "일본의 경제침략 문제는 초당적 합의를 이뤄야할 사안"임을 강조했다 (청와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간 회동에서 "일본의 경제침략 문제는 초당적 합의를 이뤄야할 사안"임을 강조했다 (청와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한일 경제 갈등과 관련해 "초당적 합의를 이뤄야 할 사안은 일본의 경제침략 문제"임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야당도 정부 대응에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지만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에 희망을 드리겠다는 것은 여야가 다르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가 보기엔 이 경제 전쟁이 쉽게 안 끝난다. 어차피 한번 건너야 할 강이고 넘어야 할 산"이라며 "중장기 대책을 안 세우면 우리 경제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업도 노력하고 정부도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당은 일본경제침략특위를 발족해서 활동을 시작했다"며 "국회도 여야 5당 합쳐서 대책특위를 만들어서 활동을 시작하고 규탄결의안 채택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이럴 때일수록 초당적 대응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추경과 관련해선 "추경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어려운 점이 많다"며 "내년 예산을 8월에 마무리해야 하는데 추경에 따라 달라진다. 심의는 다 됐으니 내일 초당적으로 결의해서 추경안이 꼭 심의됐으면 좋겠다"고 야당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또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졌고, 하노이보다 진전된 형태로 나아가고 있는데 이런 기회에 국회도 남북관계가 더 발전되도록 해야 한다"며 "방북단을 편성해서 5당이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통령과 이런 회동하는 것도 굉장히 중요하지만 5당 대표들이 자주모여서 실질적인 정책사안·법률사안을 갖고 논의하는 회의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매월 '초월회'란 이름으로 여야 5당 대표 오찬이 진행되고 있으나 활발하게 진행이 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