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트럼프 "김정은과의 짧은 만남 예상된다"···'DMZ 회동' 사실화

  • 보도 : 2019.06.30 13:57
  • 수정 : 2019.06.30 13:57

한미 확대정상회의서 언급···트럼프 "조율 최종 단계"
문대통령 "세계, 두 정상에 응원 보내줄 것, 역사에 기록되길 바래"

한미 확대정상회담

◆…한미 확대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확대정상회담을 가졌다. 회담에서 DMZ 방문과 김정은 북한 위원장과의 회동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비무장지대(DMZ) 회동 가능성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과의 짧은 시간의 만남이 예상된다"고 회동을 기정사실화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확대정상회담을 가진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회동을 원한다고 들었다. 조율 과정이 최종단계에 있고 짧은 시간의 만남이 예상된다. DMZ에서 김 위원장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DMZ에 가게 된다면 오랫동안 원했던 일이기 때문에 흥미로운 일"이라고 강조해 문 대통령도 회동에 참석하게 됨으로써 비록 짧은 시간이지만 사실상의 남북미 3자간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문 대통령도 모두발언에서 "미국과 북한이 (DMZ서) 마주서서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 것을 오늘 볼 수 있게 되었다"며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 찬 응원을 보내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가 진정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다. 평화는 분쟁보다 더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한다"며 "용기를 내주신 두 정상이 평화로 가는 길을 열어줄 것이다, 역사에 기록되길 바란다"고 감격해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오늘 우리는 지속적인 대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평화를 이루는 비핵화와 관련된 양국의 입장이 동일한 목표를 가지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오늘 두 정상의 만남에서 진전이 있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의 중요성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제가 함께 대통령으로 재임하는 동안 한미 동맹은 큰 발전이 있었다"며 "안보 면에서도 큰 발전이 있었고, 경제협력 면에서도 교역의 확대, 호혜적인 발전,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 등 많은 발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께서 말씀한 대로 한미동맹은 갈수록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해가고 있다"며 "양국이 함께 노력하고 있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이라는 평화 프로세스가 성공한다면 한미동맹은 '그야말로 위대한 동맹으로 빛나게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