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트럼프 방한】

트럼프 "김정은과 나, DMZ 회동 고대하지만 상황 지켜봐야"

  • 보도 : 2019.06.30 12:16
  • 수정 : 2019.06.30 12:17

"DMZ 회동, 행정적 절차, 안전, 경호 등 문제로 상황 좀 더 지켜봐야"
"어쨌든 만남이 이뤄지면, 굉장히 흥미로운 시간 될 것"
문 "나도 DMZ 동행할 것, 오늘은 미북 대화가 중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문제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모두발언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DMZ에서 만남을 고대하고 있지만 여러가지 문제로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문제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모두발언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DMZ에서 만남을 고대하고 있지만 여러가지 문제로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한국을 공식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DMZ(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남 가능성을 저는 고대하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도 의향이 있고, 저희 둘 다 만남을 고대하고 희망하고 있지만 행정적 절차, 안전, 경호 등 여러 문제 있기 때문에 상황은 좀 더 지켜봐야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접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소인수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히며 "어쨌든 이뤄지면 굉장히 흥미로운 시간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제가 취임했을 때엔 굉장히 좋지 않은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면서 "한국과 북한 양쪽에게 안 좋은 상황들이 많이 펼쳐졌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새로운 행정부에서 남북 관계 더욱 좋게 진전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남북 양쪽 모두 2년 전보다 지금 훨씬 더 좋은 상황에 있다고 말할 수 있다"며 "굉장히 위험한 일들이 있었는데 그런 점에서 많은 점이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그동안 무엇을 이뤄왔냐고 반문하는데, 밤과 낮이라 비교할 수 있도록 많은 것들을 이뤘다"며 "그 차이가 너무 크고, 또 주변 사람들도 그렇게 평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게 지금은 훨씬 더 안전해졌다. 그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내면서 남북 양쪽에게 더 좋은 상황 펼쳐지고 있다고 평가한다"며 "지난 2년 반 동안 이뤄낸 모든 것이 저에게는 영광이었고 굉장히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안보뿐만 아니라 경제도 많은 것을 이뤘다. 그래서 한미양국은 전례없는 굳건한 동맹 가질 수 있게 된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안전한 환경'과 관련해 "한반도가 위험한 곳이었는데, 이후 상당히 많은 있었던 게 사실이다"며 "가짜뉴스는 뭐가 진전 있었냐고 하지만 예전보다 안전한 한반도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 한미동맹은 이전 전례 없이 더욱 굳건한 동맹 자랑하고 있다"며 "우리 양국 정상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대해 "G20 정상회의 후 곧바로 한국을  방문해준 데 대해 감사한다"며 "어제 대통령님은 트윗을 통해 전 세계에 큰 희망을 주셨다"고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에게 'DMZ 회동'이란 깜짝 제안을 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거기서 보면서 한반도에 평화의 꽃이 활짝 피고 있다는 느낌을 가졌다"며 "트럼프 대통령께서 DMZ(군사분계선)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역사적인 사건이 될 뿐만 아니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아주 큰 디딤돌을 세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오늘 DMZ 방문에 동행할 것”이라면서도 "오늘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간의 대화이므로, 김 위원장과의 대화에 큰 진전을 보여주고 좋은 결실을 거두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