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오피니언 > 칼럼

[연금형 부동산 투자]

주택 대출규제 이후 반사이익 누리는 빌라

  • 보도 : 2019.03.21 08:20
  • 수정 : 2019.03.21 08:20


정부 규제로 아파트 시장이 침체되면서 빌라 매매, 전세가가 뛰고 거래가 늘고 있다. 배경은 뭘까? 

주택 대출을 규제하면서 다주택자의 아파트 매수 자체가 막혔기 때문이다. 정부의 강력한 규제와 신규 아파트 공급물량으로 인해 아파트가격이 낮아질 거라는 전망이 짙어지면서 투자자와 실수요자 모두 관망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빌라의 경우 아파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부담이 적고 전세를 끼면 투자금액이 5천만원에서 2억원 정도에 불과해 실수요자가 몰리고 있다. 또한 전세가격도 아파트의 절반 가격이어서 입지 좋은 신축빌라의 경우 전세가도 상승하고 있다. 

지금 시점에서 빌라에 투자해도 괜찮을까? 유망지역은 어디일지, 투자할 때 유의해야 할 점은 없을까?

빌라의 경우 아파트보다 실수요층이 두터워 가격이 시장의 영향을 덜 받는 편이다. 아파트 가격이 하락하더라도 빌라의 하락폭은 크지 않은 편이다. 빌라의 거래량은 9·13대책 발표 이후 급증했고 현재까지 거래량이 증가하는 중이다. 

유망지역으로는 서울시가 각 지역별 자족성 강화와 균형 발전을 위해 15개 지역을 선정, 이들 지역 생활권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한 용산구와 동대문구이다. 지난해 서울시가 수립한 '2030 서울 생활권 계획'의 후속 조치의 일환이기도 하다.

향후 재개발 구역지정 가능성이 있는 곳도 빌라 투자의 유망한 지역이다. 하지만 빌라의 경우 꼭 필요할 때 매도가 어렵기 때문에 철저하게 실수요자 입장에서 바라봐야 한다. 

빌라를 살 때 주변 입지조건은 당연히 살펴보겠지만 건물에 주차가 가능한지도 중요한 부분 중의 하나이다. 실거주자의 경우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빌라 투자 시 신축빌라의 경우 실소유주가 건축주의 명의가 맞는지 확인해야한다. 계약시 건축주 본인이 아닌 경우 위임장의 소지여부 확인이 중요하다. 또한 등기부등본 상 건물의 실소유자는 물론 건물의 용도를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빌라의 경우 주거용 주택이 아닌 근린생활시설로 용도가 나와 있다면 허가 자체를 근린 상가로 받은 상태이므로 벌금의 부과와 함께 원상복구명령이 떨어질 위험이 있으니 조심해야한다.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

[약력] 서울디지털대 특임교수, 전 경기대 경영학과 교수, 한국HRD 선정 명강사(2007년), 올해를 빛낸 부동산 전문가 대상(한국경제TV,2008년) [저서]나는 연금형부동산으로 평생월급받는다,10년후에도살아남을부동산에투자하라[홈페이지] www.yourandr.co.kr (02-525-0597)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