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美백악관 "평화적으로 항의할 권리 있어"…中시위 공개지지

  • 보도 : 2022.11.29 10:48
  • 수정 : 2022.11.29 10:48

조세일보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 <사진 로이터>
 
중국에서 코로나 봉쇄에 항의하는 국민들의 시위가 확산 중인 가운데, 미국 백악관이 이들의 시위를 공개 지지하고 나섰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취재진들에게 “(중국) 국민들은 집회를 열고 당국의 정책, 법률, 명령 등에 대해 평화적으로 항의할 권리를 갖는다”며 “우리는 시위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 이들의 평화적인 시위권을 거듭 지지한다”고 말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UN) 사무총장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 정부에 (국민들의) ‘평화롭게 시위할 권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역시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오늘날 (코로나 방역) 조치가 훨씬 엄격하고 중국 국민들이 얼마나 큰 부담을 느끼고 있을지 가늠할 수 없다”며 “중국인들이 거리에서 조바심과 불만을 표출하려는 이유를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 당국이 표현과 시위의 자유를 존중하길 바랄 뿐”이라고 부연했다.

중국에서는 지역 자체를 봉쇄하는 이른바 ‘제로 코로나’ 정책을 3년 가까이 이어가고 있다. 일상이 파괴되고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이 늘어나면서 경제 침체와 취업난 직격탄을 맞은 2030세대의 분노가 시위를 촉발하고 있다.

항의 시위는 베이징과 상하이뿐 아니라 광저우, 청두, 시안, 우한, 충칭 등 최소 12개 도시 거리에서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현장을 취재하던 BBC 기자가 현지 공안에 붙잡혀 몇 시간 동안 구타당하다 풀려나는 등 대응이 과도하다는 지적도 일고 있다. 일각에서는 '시진핑 물러가라', '봉쇄 대신 자유를 원한다'는 등의 구호도 등장하고 있다.
 


<로이터 제공>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