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민주·시민단체 "박순애, 물러날 시점은 바로 지금... 만 5세 취학 정책 철회하고 대국민 사과하라"

  • 보도 : 2022.08.05 14:02
  • 수정 : 2022.08.05 14:02

"대한민국 교육부는 무슨 동네 쌀가게인가"

"학제 개편, 애매모호한 태도 보이지 말고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철회 공식 선언하라"

"미련을 버리지 않는다면 박순애 장관은 물론 尹대통령에 대한 퇴진 운동에 돌입할 것"

이수진 원내대변인 "박순애 장관이 물러날 시점은 바로 지금"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강민정 의원과 전국유치원학부모협의회, 한국국공립유치원교원연합회, 경기도공립유치원교사연합회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만5세 취학 정책 졸속 추진 박순애 교육부장관 공식 사과 및 철회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조동현 기자>
 
강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전국유치원학부모협의회, 한국국공립유치원교원연합회, 경기도공립유치원교사연합회가 5일 '만5세 조기취학정책'을 추진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에게 대국민 사과와 함께 정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의 만5세 취학정책 졸속 추진에 대해 교육부 장관은 대국민 사과하고 만5세 취학정책 추진 철회를 공식화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심도있는 의견 수렴 절차 하나 없이 전형적인 탁상공론식 만5세 조기취학 정책을 졸속 추진하다가 국가적 혼란과 국민적 저항에 부딪치고 말았다"며 "대한민국 교육부는 무슨 동네 쌀가게인가"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교육부 장관이 언론의 질문을 피해 허겁지겁 달아나다가 신발이 벗겨지는 해프닝에 지지율이 폭락하는 작금의 윤석열 정부의 현실을 보는 것 같아 우리 국민들은 씁쓸함마저 느낀다"고 지적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강민정 의원과 전국유치원학부모협의회, 한국국공립유치원교원연합회, 경기도공립유치원교사연합회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만5세 취학 정책 졸속 추진 박순애 교육부장관 공식 사과 및 철회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조동현 기자>
 
아울러 이들은 박 장관을 향해 "사실상 100%에 가까운 유치원 학부모 및 교원들이 결사반대하는 만5세 초등학교 입학에 따른 학제개편 정책 졸속 추진에 대해 애매모호한 태도를 보이지 말고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철회를 공식 선언하라"며 "미련을 버리지 않는다면 우리는 박순애 교육부 장관은 물론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퇴진 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강 의원은 "(박 장관은)다른 의혹들도 제기된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만5세 조기취학 정책만으로도 교육을 이끌고 갈 자격이 없다"며 "조기입학 대신 본인의 조기 사퇴를 바로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날 민주당도 '초등학교 5세 입학 전면 백지화'와 '박순애 장관 사퇴'를 주장하며 박순애 장관에 대한 맹공세에 나섰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훌륭한 인사'라고 추켜세웠던 박순애 장관은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며 "박순애 장관이 물러날 시점은 바로 지금"이라고 쏘아붙였다.
 
조세일보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5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조동현 기자>
 
이어 이 원내대변인은 "박순애 장관은 어제 '초등학교 5세 입학' 졸속 정책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한 채 줄행랑을 쳤다"며 "앞서 2일에는 내년 3월쯤 대학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말을 꺼냈다가 대학 총장들의 꾸지람을 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순애 장관 스스로 국민과 교육계의 원성을 자초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윤 대통령이 박순애 장관을 고수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대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교육부의 발 빠른 입장 발표를 보면,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문제를 매듭짓기 위한 특명을 받은 것은 아닌가 하는 의심마저 든다"고 꼬집었다.

이 원내대변인은 "박순애 장관은 국정에 무능하며, 일말의 책임감도 없는 윤석열 정부의 상징이 되어가고 있다"며 "윤 대통령은 국민의 걱정을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지 답해야 한다. 국민에 대한 일말의 책임감이라도 느낀다면, 자격 미달 교육부 장관을 즉각 사퇴시키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또한 소모적 논란을 만들고 있는 '초등학교 5세 입학' 정책을 백지화하고,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와 '돌봄 국가책임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세일보
◆…지난 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만5세 초등 취학 저지' 긴급 국회 기자회견 <사진=조동현 기자>
 
앞서 민주당과 학부모·교사단체들은 전날에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갑작스럽게 졸속 발표된 정부 정책이 국민 모두에게 큰 사회적 혼란을 일으켰다"며 박 장관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민주당은 오는 9일 열리는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박 장관을 상대로 현안 질의를 통해 학제개편안 철회 요구를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사교육없는세상 등 45개 시민단체들이 모인 '만5세초등취학저지를위한범국민연대'는 이날 오후 대통령실 앞에서 총집결 집회를 열고 윤 대통령에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