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추석 전 3600만명 1차 접종 달성...국민 약속 지켜"

  • 보도 : 2021.09.14 11:41
  • 수정 : 2021.09.14 11:41

국무회의 주재...'전국민 70% 2차 백신 접종 목표' 달성 가능성 언급

"10월 말로 앞당겼던 국민 70% 2차 접종 목표 조기 달성 기대...국민들 덕분"

"접종 완료율에서도 세계에서 앞선 나라 될 것"...다만 코로나19 확산에 우려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화상으로 진행한 국무회의에서 전국민 70% 2차 백신접종 목표 달성 가능성이 높아졌음을 밝혔다. 추석전 3600만명 1차 접종 목표도 이번 주 달성할 수 있게 됐다고 반색했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전국민 70% 2차 백신접종 목표'와 관련해 "국민들께 약속했던 추석 전 3600만 명 1차 백신 접종을 이번 주에 달성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당초 목표대로 순롭게 진행되고 있음을 강조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 정부세종청사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에서 "적극적으로 접종에 참여해 주신 국민들 덕분이며, 백신 수급을 위한 정부의 전방위적 노력과 함께 우수한 백신 접종역량과 최선을 다해 주신 의료진의 노고가 더해진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접종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이며, 접종 연령과 대상 확대로 전 국민 80%, 18세 이상 성인 90% 접종률에 다가갈 것"이라며 "10월 말로 앞당겼던 국민 70% 2차 백신 접종 목표도 조기에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되면 우리나라는 1차 접종률은 물론 접종 완료율에서도 세계에서 앞선 나라가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 OECD 최저 수준의 신규 확진자 수와 치명률에 높은 백신 접종률까지 더해지면 코로나로부터 가장 안전한 나라가 될 것"이라며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도 방역 완화가 재확산으로 이어진 다른 나라들의 사례를 참고하면서 치밀하게 준비하겠다"고 했다.

나아가 "접종과 방역과 일상이 조화되는 새로운 K-모델을 창출해 이 또한 세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다만 문 대통령은 현재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코로나 확산의 경계를 늦출 수 없다. 특히 수도권의 확진자 수 증가로 추석 연휴가 전국적 확산의 계기가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정부는 긴장감을 높이고 추석특별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국민들을 향해서도 “추석 연휴 동안 방역수칙을 잘 지켜 주시고, 특히 고향을 찾으시는 분들은 선제적 진단검사에 적극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추석 연휴기간 동안 제76차 유엔총회 참석 일정을 밝히면서 “코로나 장기화로 이번 추석도 어려움 속에서 맞이하게 되었지만, 국민 모두 마음만큼은 따뜻하고 넉넉한 한가위가 되길 기원한다”고 인사했다.

특히 “어려운 이웃들을 살피고 온정을 나누는 명절이 되었으면 한다”면서 “국민지원금이나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 소상공인 지원대책 등 정부의 지원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