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4차 대유행' 속 광복절 변형집회 강행…정부 "엄정 대응"

  • 보도 : 2021.08.14 10:28
  • 수정 : 2021.08.14 10:28

조세일보
◆…<사진: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1900명대를 기록하는 가운데 광복절 연휴(14~16일)기간 동안 보수·진보 단체들이 대규모 변형 집회를 예고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기준 경찰이 금지를 통고한 광복절 연휴(14~16일)기간의 집회·시위 신고 건수는 316건으로 참여 인원만 12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은 집회를 금지하는 서울시의 방역 조치에 따라 수십 미터씩 거리를 두고 참가하는 1인 시위 형태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의 국민혁명당은 광복절 연휴 기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동화면세점 부터 서울시청, 서울역 등 도심 일대에서 '문재인 탄핵 8·15 1000만 1인 걷기 운동'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국민혁명당은 이에 대해 집회나 시위가 아닌 국민들의 자발적인 산책 및 걷기 운동이라고 강조했다.

진보 단체들이 모인 '광복 76주년 한반도 자주평화통일을 위한 8·15 대회 추진위원회'도 서울 서대문 독립문공원, 국방부 인근, 종로3가 일대 등 주요 거점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며 1인 시위에는 약 10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도 오후 4시부터 서울역과 서대문역, 충정로역 일대에서 200여명이 모여 '한미전쟁연습 중단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들의 행사를 1인 시위를 빙자한 불법 집회라고 판단해 도심권을 중심으로 81개소에 임시 검문소를 운영하며 집회 강행 시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전날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방역 관련 담화문을 통해 “코로나19 4차 유행의 한 가운데에서 이번 광복절에도 일부 단체가 대규모 불법집회를 예고하고 있다”며 “국민적 우려에도 불구하고 불법집회를 강행한다면 정부는 법에 따라 엄정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작년 8.15 불법집회가 2차 유행을 불러와 얼마나 많은 고통이 뒤따랐는지를 우리는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며 “방역에는 예외가 있을 수 없고 어떠한 자유와 권리도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