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외국인 주식·채권 보유액 1000조 돌파

  • 보도 : 2021.08.13 06:00
  • 수정 : 2021.08.13 06:00

주식 811조 보유...시총 대비 29.4% 규모
채권 195조 가운데 국채 150조

조세일보
◆…자료=금융감독원 제공
7월말 현재 외국인 투자자가 주식 811조원, 채권 195조3000억원 등 총 1006조3000억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7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7월중 외국인은 국내 주식 3조7780억원을 순매도하고, 채권 9조2900억원을 순매수해 총 5조5120억원을 순투자했다.

이로써 외국인은 상장주식의 경우 시총 대비 29.4% 규모인 811조원을 보유했다. 국적별로는 미국이 332조8000억원으로 외국인 보유 주식 전체의 41% 비중을 차지했다. 유럽 253조3000억원(31.2%), 아시아 103조2000억원(12.7%), 중동 30조8000억원(3.8%) 순으로 뒤를 이었다.

외국인은 또 7월중 상장채권 13조3120억원을 순매수하고 4조220억원을 만기상환해 총 9조2900억원을 순투자했다. 7월 외국인 순투자 규모는 지난 6월(9조4000억원) 이후 역대 두 번째이며, 월말 보유잔액은 올해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외국인은 국채(7조3000억원)와 통안채(2조1000억원)에서 모두 순투자해 7월말 기준 국채 150조4000억원, 특수채 44조900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