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헬스 > 헬스

대웅제약 펙수프라잔, 3800억 규모 중국 수출 계약 체결

  • 보도 : 2021.03.18 17:54
  • 수정 : 2021.03.18 17:54

중국 1위 제약사 양쯔강의약그룹의 자회사 상해하이니사와 계약 체결
수출계약 규모 약 3800억원, 3.5조원대 중국 위산분비억제제시장에 도전장

조세일보

대웅제약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신약 '펙수프라잔(Fexuprazan)'이 중국 최고 제약사를 통해 수출된다.

대웅제약은 중국 양쯔강의약그룹의 자회사인 상해하이니(Shanghai Haini)사와 펙수프라잔에 대해 라이선스아웃 및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계약의 총 규모는 한화 약 3800억원으로, 선수금(업프론트피) 68억원과 단계별 마일스톤 136억원이 합산된 약 204억원의 기술료가 포함된 수치다.

이번 계약을 통해 상해하이니사가 중국에서 펙수프라잔의 임상개발 및 허가를 진행 후, 모회사인 양쯔강의약그룹에서 영업을 담당할 예정이다.

양쯔강의약그룹은 중국 최고 제약사 중 하나로 '중국제약공업 100대 차트'에서 여러 해 동안 1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2019년 아이큐비아 자료에서도 현지 매출 1위를 기록했다. 또한 신약개발을 비롯한 허가개발 경험이 풍부하고 중국시장에서 대규모 영업력을 보유하고 있어 펙수프라잔의 중국 내 초대형 블록버스터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펙수프라잔은 대웅제약이 자체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위벽에서 위산을 분비하는 양성자펌프를 가역적으로 차단하는 기전의 P-CAB 제제다. 현재 약 3.5조원 규모의 중국 위산분비억제제 시장에서 7천억원대 매출로 가장 많이 팔리는 성분은 PPI제제인 오메프라졸(Omeprazole)인데, 펙수프라잔은 임상을 통해 해당 성분보다 신속하게 증상이 개선되고 그 효과가 오래 지속됨을 입증한 바 있다.

펙수프라잔은 투여 초기부터 주·야간에 관계없이 즉시 가슴쓰림 증상 개선을 보였으며, 위식도역류질환의 비전형적 증상 중 하나인 기침 증상도 개선됐다. 특히 증상이 심한 환자에게 투여했을 때, 비교군인 에소메프라졸 대비 3배 많은 환자들에게서 가슴쓰림 증상이 개선되는 효과를 확인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