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추미애 "윤석열, 언론 통해 대권선언...선동에 가까워"

  • 보도 : 2021.03.05 08:25
  • 수정 : 2021.03.05 08:25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과 인터뷰에서 윤석열 비판

"尹의 정치 야망 이미 소문 파다...정치권과 교감 했던 것"

"尹, 피해자 코스프레하며 대선 명분 삼아...해괴망측한 일"

조세일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4일 저녁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과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에 대해 "예정된 수순대로 가고 있구나, 제 예상대로 하고 있구나 그렇게 생각했다"고 비판했다. 추-윤 갈등 모습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와 관련, "예정된 수순대로 가고 있구나, 제 예상대로 하고 있구나 그렇게 생각했다"고 밝혔다.

추미애 전 장관은 이날 저녁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왜냐하면 그분의 정치 야망은 이미 소문이 파다하게 나 있었고, 정치권에서도 계속 나오라고 손짓을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마도 본인은 이 정권으로부터 탄압을 받는 피해자 모양새를 극대화 시킨 다음에 나가려고 계산을 했던 것 같다"고 힐난했다.

이어 "검사라면 중립성이 생명과도 같아야 되는데 검사로서 중립성을 어기고 스스로 정치적 발언을 수시로 하면서 정치무대에 사실상 실제로는 여론조사에 들어가 있고 그걸 거부치 않고 즐긴 측면도 있는 것"이라며 "정치권과 주거니 받거니 교감도 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자신이 '중립성 훼손'을 하나의 징계사유로 정직 2개월 징계를 한 점을 언급한 뒤, "법원에서는 그 효력정지 시킨 것은 가처분에 불과한 것이고 실제 곧 이어서 본안소송에 가면 상당한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죠. 본인도 다 알고 있다"면서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 인척에 대한 수사가 상당정도 진행이 돼 있다. 그것이 기소된 후라면 운신할 수 있는 여지가 없어진다. 그래서 미리 선수를 친 거다"라고 윤 총장의 사퇴 이유를 단언했다. 

그는 윤 총장이 사퇴하면서 헌법정신과 법치가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한 데 대해선 "오히려 헌법 가치와 법치를 파괴해온 스스로의 언행을 되돌아봐야 할 장본인"이라며 "오죽하면 (조국)전직 법무부 장관께서 검치를 하고 있다. 법치를 파괴하고, 그런 말을 했겠냐"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선택적 수사, 선택적 기소, 이런 것들은 국민들이 피곤할 정도로 너무 잘 알고 있다. 민주주의적 제도시스템을 망가뜨린 장본인"이라며 "그런 말할 자격은 없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연이어 언론 인터뷰를 한 점에 대해선 "저것은 정치발언이고 어떤 선동에 가까운 것이다. 대권선언이다, 이렇게 생각이 들었다"며 "현직 총장이 정치무대에 공식 데뷔하는 것은 사실상 헌정사로 볼 때나 검찰사로 볼 때 가장 큰 오점을, 오명을 남긴 검찰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총장이 민주당에서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에 대해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검수완박)'이라고 비판한 점에 대해선 "검찰의 권한을 뺏는다는 것이 아니다. 원래 검사 모습으로 되돌아가라는 것뿐"이라고 반박했다.

추 장관은 이어 "우리나라만 검사가 경찰이 잘 수사하고 있는데도 마음에 안 들면 사건을 뺏는다든가 아니면 중복수사해서 사건을 다르게 만들어버린다"며 "그래서 형사는 형사답게 검사는 검사답게 원래 위치로 돌아가는 것이고 검사는 경찰에서 하고 있는 수사, 이른바 현장수사과정을 법률전문가로서 감독하고 감시하고 지도하고 점검하라 하는 것이 검사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검사는 마치 형사처럼 본인도 직접 수사하겠다, 현장을 뛰면서. 그렇게 잘못 생각하고 있다"며 "민주주의제도는 다 견제와 균형시스템이 가동되고 있으니 검사도 예외 없이 그 견제와 균형시스템이 작동되도록 하자라는 것뿐이다"라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수사와 기소를 분리해서 보는 것이 좋겠다하는 것은 선진 사법시스템이 다하고 있는 것"이라며 "우리나라 검찰총장처럼 수사를 뺀다고 저렇게 정치선동하고 마치 피해자 코스프레하면서 이걸 정치 대선에 참여하고 싶은 명분으로 삼는 이런 해괴망측한 일은 없다"고 비난 했다.

한편, 추 장관은 장관 시절 윤 총장과 인사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는 점에 대해선 "(검사)인사권, 감찰권 이런 것들은 장관이 가지고 있는 법상의 정당한 지휘감독권"이라면서 "인사원칙을 확립을 했는데 이런 인사 가지고 윤 총장을 불리하게 했다, 언론이 그렇게 갈등프레임으로 몰고 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실제 밖에서 '하나회와 유사한 윤 사단이 문제다'라는 얘기가 있었고 검찰조직 내부에도 그것이 조직 내부 불만 중 하나였다"며 "제가 실제 장관이 돼서 들어가 보니까 정말 윤 사단은 실제하고 있고 특수통 중심으로 해서 똘똘 뭉쳐서 아주 강고한 세력으로 돼 있고 그들이 나쁜 수사를 하고 있으면서 인권을 침해하고 짜맞추기 수사, 기획수사를 하면서 인권을 침해하는 일들이 있었다. 그래서 이게 정말 문제구나, 적폐구나 생각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비정상적인 인사를 정상화 시킨 거다. 그 전에는 윤 총장의 입맛에 맞는 인사전횡이었고 그것을 제가 시정한 것”이라면서 “아마 윤 사단을 만들 때부터 윤 총장은 하나의 권력 야심을 가지고서 향후에 본인의 정치적인 행보까지 계산해서 그렇게 하나의 세력으로 키운 것 아닌가, 그런 의심도 들더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